웰바이오텍-아이월드제약, 코로나 치료제 사업 협력
자회사 나이스팜 유통망 활용해 판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웰바이오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을 준비 중인 '아이월드제약'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2006년에 설립된 아이월드제약은 천연물·일반의약품 개발·유통 회사다.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받은 생산시설을 보유 중이고 전국 7000여개 약국에 의약품을 직접 공급하고 있다.


아이월드제약은 최근 정부 출원기관과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 'KIOM-C'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임상을 준비 중이다. 'KIOM-C'는 천연물 기반 신약 후보물질로 코로나19에 대한 예방·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KIOM-C'는 안정성 평가에서 독성실험을 통과했고 이르면 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2상을 신청할 예정이다.


웰바이오텍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아이월드제약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의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자회사인 나이스팜이 보유 중인 약국과 병원 유통망을 활용할 계획이다. 나이스팜은 전국 4000여개 거래처와 100여곳의 딜러망, 30여개 직영 판매망을 보유하고 있는 의약품 위탁 생산·유통회사다.



또 웰바이오텍의 자회사 금영이엔지는 'KIOM-C' 생산시설의 신설·증축시 크린룸 관련 설비의 시공을 담당하기로 했다.


웰바이오텍 관계자는 "향후 아이월드제약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사업을 적극 확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