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출범 '제판분리'
국내 보험사 최초 제조-판매 분리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국내 보험업계 최초로 상품 제조와 판매 조직을 나누는 '제판분리' 작업을 마무리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자회사형 보험대리점(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를 출범시켰다고 8일 밝혔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전국에 41개 사업본부를 운영하는 새로운 판매조직으로 보험설계사 3500여명이 소속돼 있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 및 다양한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만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 8개 손해보험사, 6개 생명보험사와 제휴를 맺어 다양한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하도록 영업시스템을 갖췄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수장인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은 "꾸준히 높은 수익률을 보여주고 있는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은 물론 생명보험, 손해보험 구분없이 각 분야에서 차별화 된 강점이 있는 다양한 보험상품 중 가장 좋은 솔루션을 찾아 연결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해 종합자산관리 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