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 사상 최대 순이익 달성
전기차·수소차향 매출 증가에 아이에이 우선주 평가이익도 확대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자동차 공조시스템 부품 전문기업 세원이 지난해 사상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세원은 2020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98% 증가한 9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연결기준 매출액은 720억원, 영업이익은 46억원을 기록했다.


세원 관계자는 "전기차, 수소차 관련 매출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서도 호실적을 달성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대주주인 아이에이의 주가 상승으로 아이에이 우선주 평가이익이 증가하며 영업외수익도 크게 증가했다"면서 "올해도 전기차향 부품 수주 확대 및 공급 본격화로 실적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세원은 현대기아자동차와 테슬라, 루시드모터스, 리비안, GM, 포드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 주요 모델에 공조 부품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