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 머크∙화이자와 면역항암제 공동개발
면역항암제 바벤시오 무상공급…마이크로바이옴과 병용 임상2상 추진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지놈앤컴퍼니가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개발을 목표로 독일머크∙화이자와 두번째 공동개발 계약(CTCSA)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2019년 12월 독일머크∙화이자와 항암제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뒤 약 1년만의 성과다.


이번에 진행되는 임상2상 시험(Study201)은 기존 면역항암제가 잘 듣지 않는 위선암 및 위식도접합부암에 대해 마이크로바이옴 항암제(GEN-001)와 바벤시오(성분명: 아벨루맙)의 병용투약 효능을 확인하는 것이 목표다. 


임상은 현재 진행중인 임상1상 종료시점에 맞춰 국내 유수 연구 협업 병원 6곳 이상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해당 임상은 지놈앤컴퍼니가 임상시험의 전 과정을 총괄하며 독일머크∙화이자는 임상시험 물질 공급 및 임상시험 운영에 대한 자문 제공 등 임상시험에 대해 전반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독일머크∙화이자와의 두 번째 공동연구개발은 첫 번째 공동연구개발을 시작한지 만 1년만의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임상1상에서는 백인을 비롯한 다양한 인종을 대상으로 비소세포폐암, 두경부암, 요로상피암을 포함한 여러 고형암을 진행했다면 임상2상은 한국인 호발암종인 위암에서의 추가 임상을 통해 아시아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