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영구채 증액 발행···6000억 규모
운영 자금 및 채무 차환 자금 조달 목적
이 기사는 2021년 03월 10일 10시 3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대규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를 발행해 자본을 확충한다. 앞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많은 자금이 몰리자 증액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총 60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두 개 트랜치로 나눠 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하나는 4300억원 규모로 5년 콜옵션을 달고 금리 2.94%에 발행한다. 다른 하나는 1700억원 규모로 10년 콜옵션을 달고 금리 3.30%에 발행한다. 


당초 신한금융은 총 4000억원 규모로 영구채를 발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진행한 수요예측에 7000억원 이상의 자금이 몰리면서 2000억원을 증액해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보험사와 공익재단, 공제회 등 다양한 투자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영구채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지주사 운영 자금과 채무 차환 자금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영구채는 채권이지만 사실상 만기가 없어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된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은 이번 영구채 발행으로 그룹 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이 지난해 말 대비 0.24%p 상승한 16.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중레버리지비율도 지난해 말 대비 2.70%p 오른 115.1%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이번 영구채 발행에서 다소 아쉬운 점은 최근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발행금리가 상대적으로 높게 책정됐다는 점이다. 


앞서 지난 달 중순 KB금융이 5년 콜옵션을 달고 4200억원 규모로 발행한 영구채의 금리는 2.67%였다. 이는 이번에 신한금융이 비슷한 조건으로 발행한 영구채(5년 콜옵션·4300억원)의 금리보다 0.27%p 낮은 수준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신한금융, 재일교포 주주 목소리 줄어드나

PEF 주주들 추천으로 사외이사진 12명으로 늘어···재일교포 사외이사 수는 그대로

신한금융 '배짱?, 고육책?'···배당성향 22.7%

금융당국 가이드라인 20% 넘어···전년보다 낮추되 주주불만 최소화 포석

신한금융, K-뉴딜 지원 위해 '전방위 펀드 조성'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사 선정에 총 7700억 규모 제안···곧 민간 뉴딜펀드 2개 출시

'신한표' 오렌지라이프, 실적 '이상無'

저축성보험 판매 줄여 재무수익성·건전성↑

신한금융, '라임 사태'로 리딩 지위도 잃어

라임 사태 관련 손실 2675억 인식···KB금융에 3년만에 '리딩금융' 빼앗겨

신한銀, 새로운 마이데이터 서비스 4월 출시

기존 'MY자산' 서비스 고도화···全금융권 상품 추천하는 알고리즘 테스트 중

금융지주 회장의 나이

어느 통신사의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광고문고를 사실로 증명하는 일들이 세간의 시선을 끌기도 하지만 현실은 흘러...

금융지주 계열사 벤처캐피탈, 성적표는?

한국투자파트너스, 그룹 효자 노릇 '톡톡'…신한벤처·NH벤처투자 '적자'

금융지주 배당성향은 균일가?

20% 미만이었던 JB금융도 당국 권고안 상한에 맞춰···국책은행 배당 '주시'

금감원, '라임' 손태승·조용병·진옥동에 징계 통보

사모펀드 사태 징계 속속 진행··· 옵티머스 징계에 '형평성 논란'도

'금리 파고' 먼저 경험한 우리금융

②스프레드 확대 최소화에 집중···"은행권, 향후 금리 상승 대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