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한국타이어와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지능형 소모품 관리 서비스 개발 협업…신규 비즈니스 기회 발굴
현대차·기아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왼쪽)와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구본희 전무(오른쪽)가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기아자동차)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지능형 소모품 관리 서비스 개발·신규 비즈니스 기회 발굴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11일 한국타이어와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차량 운행과 차량 관리 등 카라이프 관련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나 기술의 상호 교류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과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진행한다.


현대차·기아의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과 커넥티드카 데이터, 한국타이어의 타이어 관련 데이터와 타이어 상태 측정 기술을 상호 공유한다. 양측은 타이어 마모 정도와 상태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하고 예측하는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것으로 협력을 시작할 계획이다.



양측은 공유·수집된 데이터를 보다 정밀하게 분석하고 가공해 차량별, 운전자별 맞춤형 타이어 교체 시기 알림 등 타이어 관리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나아가 타이어의 마모도나 상태 변화가 차량의 성능이나 연비,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도 측정해 향후 다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연비 향상, 안전운전을 위한 운행정보 제공, 각종 알림 서비스 등 전반적인 차량 운행·관리를 지원하는 서비스 개발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보다 나은 서비스와 제품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한국타이어를 비롯한 이종 산업의 기업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현대차·기아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는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 ▲기아 디벨로퍼스(KIA Developers) ▲제네시스 디벨로퍼스(Genesis Developers)를 오픈하고, 제휴사에 차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상품을 개발해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