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씨엔지니어링, 수주 확대 거점 '여수지사' 설립
수주실적 50% 여수서 발생…전방위 밀착영업 발판 마련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종합엔지니어링 기업 에쓰씨엔지니어링이 EPC(설계∙조달∙시공)사업의 수주 및 수익성 확대를 위해 여수지사를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에쓰씨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수주한 국내 산업설비 프로젝트 성과의 50% 정도가 여수지역에서 발주된 것"이라며 "다수의 화학플랜트가 위치하고 있는 여수지역은 기존 사업실적과 잠재 고객사가 집중된 곳으로 신규·증설·유지보수 프로젝트 등 다양한 수주성과를 효과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수에 있는 여수 국가산업단지(이하 여수 산단)는 국내 최대 석유화학단지다. 작년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불황을 겪었다. 최근 화학제품 수요 및 공장 가동률이 개선되며 그 동안 지연된 설비 투자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여수 산단 내 고객사와의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발주처의 니즈를 파악하고 공사수행 경험을 활용한 사전 기술영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수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현지 전략을 적극 구사할 방침이다. 우수 협력업체와의 공조체제를 발판으로 원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 만족을 실현하는 신속한 대응 프로세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유승규 에쓰씨엔지니어링 대표이사는 "올해 여수지역 내 주목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 예상 규모가 약 1500억원에 달한다"며 "여수지사를 전략적 거점으로 전방위 밀착영업을 강화해 전년도 여수지역 수주 규모 대비 2배 이상 증가 시켜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강화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