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GS칼텍스, 전기차 초급속 충전 인프라 확대 협력
GS칼텍스 운영 수도권 주유소 4곳에 350kw급 초급속 충전기 등 8대 설치
기아-GS칼텍스 협업으로 설치된 전기차 초급속 충전기 모습 예상도.(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기아자동차)가 11일 GS칼텍스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전기차 초급속 충전기 설치 투자·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아는 서울, 인천, 수원, 구리에 위치한 GS칼텍스 주유소 4곳에 350kw급 초급속 충전기 1기, 200kw급 충전기 7기 등 총 8대의 충전기 설치에 투자한다. GS칼텍스는 운영·관리를 맡아 상반기 내 충전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협업으로 기아는 전기차 초급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 고객들의 충전 편의성을 높이고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 고객을 확보하게 된다. 운전자는 접근성이 좋은 주유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하고 초급속 충전기 사용으로 충전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이달 공개될 계획인 기아 전기차 'EV6'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800V 충전시스템을 갖춰 초급속 350kw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18분 이내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기아는 EV6 고객이 전국 GS칼텍스 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을 하면 할인을 해주거나 무료 충전 쿠폰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기아는 지난 2019년 유럽 최대 전기차 초급속 충전 업체 '아이오니티(IONITY)와 협약을 맺고 전기차 초급속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기아는 이번 한국형 초급속 충전 인프라 협업 모델에 아이오니티와의 협약에서 얻은 노하우를 적용해 국내 전기차 초급속 충전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기아는 그룹 차원에서 전국 고속도로와 도심 거점 20개소에 구축하는 120기의 초급속 충전기 인프라 외에도 이번 협업처럼 제휴를 통한 초급속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해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기아 관계자는 "올해는 기아 대변혁의 원년으로 EV6를 시작으로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해 세계 전기차 일류 브랜드로 거듭나는 중요한 해"라며 "향후 다양한 제휴 활동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전기차 인프라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