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김봉진 의장, '1000억' 쏜다
구성원 4300여명에게 주식 증여 및 격려금 지급


우아한형제들 김봉민 의장과 아내인 설보미씨. / 우아한형제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 1위인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사재를 출연해 직원과 라이더 등에게 1000억원 규모의 주식과 격려금을 지급한다.


11일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김봉진 의장은 직원과 라이더 등 지급 대상자에게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했다. 주식은 총 2100여명(직원 1700명‧라이더 400명)이 증여 대상이며, 격려금은 총 2200여명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지난달 28일까지 입사한 우아한형제들, 우아한청년들, 해외법인(베트남‧일본)에서 근무하는 1700여명의 직원들에게 1인당 평균 5000만원의 주식을 근무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할 계획이다. 


증여 주식은 DH(딜리버리히어로)와의 계약 조건에 따라 3년 뒤에 받게 된다. 주식 지급 시기인 2024년 이전에 퇴사하더라도 예정대로 증여된다.


우아현형제들 직원이 아닌 지입제(계약) 라이더들에게도 주식을 증여할 계획이다. 1년 이상 계약을 유지하면서 하루 20건 이상 배달한 날이 연 200일 이상인 라이더가 대상이다. 근무한 기간에 따라 1인당 200만~500만원 상당의 주식이 부여되며, 지입제 라이더의 경우 4월부터 주식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규 입직자 등 주식 부여 요건을 갖추지 못한 라이더 중에서도 일정 건수 이상 배달업무를 수행한 1390명에게는 1인당 100만원씩 격려금을 지급한다. 더불어 B마트 비정규직인 크루(창고 직원)들과 기간제 직원 등 830여명에 대해서도 1인당 100만~150만원씩 지급할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주식 부여 대상인 직원과 라이더에게는 LMS(문자메시지)로 별도 안내하며, 라이더용 앱에 향후 절차에 대해 공지할 예정"이라며 "이번 결정은 회사 성장의 한 축이었던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향후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기 위해 더 긴밀히 협력하자는 의미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