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기아 'EV6'
전기차 맞춤형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적용…새 디자인 철학도 공개
'EV6'.(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기아자동차)가 15일 최초의 전용 전기차(EV) 'EV6'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기아는 EV6에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이란 의미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를 반영했다. 서로 대조되는 조형,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함으로써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카림 하비브(Karim Habib) 기아 디자인담당 전무는 "기아의 목표는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디자인하고 기아 브랜드를 통해 고객이 이를 지속적으로 경험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EV6의 외장 전면부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해 기존 기아 정면 디자인의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를 전기차에 맞춰 재해석했다. 주간 주행등(DRL)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이 적용됐다.



'EV6' 외관 후면.(사진=기아)


전면 범퍼 하단에 위치한 공기 흡입구는 EV6를 시각적으로 넓게 보이는 효과를 낸다. 더불어 낮게 위치한 흡입구를 통해 전기차의 평평한 바닥으로 공기가 흐르도록 유도함으로써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측면부는 사이드 하단에서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내믹 캐릭터'가 특징이다. 다이내믹 캐릭터는 유선형의 상단 바디와 하이테크한 느낌을 주는 하단 바디의 상반된 조형을 절묘하게 교차시켜 혁신적인 디자인의 완성도를 꾀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후면부의 리어 발광다이오드(LED) 클러스터 램프는 EV6만의 차별화된 요소로, 조명뿐 아니라 빛을 매개체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했다. 


'EV6' 실내.(사진=기아)


실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가 돋보인다. 넓게 펼쳐진 화면과 슬림하게 자리한 대시보드는 시각적 확장감을 극대화하면서도 차량의 내부를 더욱 넓어 보이게 한다. EV6의 센터콘솔은 중앙에 떠 있는 듯한 형상으로 자리한다. 대체로 햅틱 기술을 활용한 터치식 버튼을 적용했다. 


EV6를 위해 특별히 설계된 전기차 전용 시트는 얇고 가벼우면서도 탑승객이 지속적으로 쾌적함과 안락함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를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소재들이 곳곳에 적용됐다.


기아는 이달 말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공개 행사)'를 통해 EV6를 공개하고, 온라인 사전 예약도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