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신재생에너지 힘싣는다
전담팀 구성…해상풍력발전사업 조기 사업화 추진
(사진설명=완도장보고 해상풍력단지 기상탑)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신재생에너지 전담팀을 구성해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조기사업화에 박차를 가한다. 육상풍력단지 및 해상교량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분야를 개척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15일 코오롱글로벌은 임원급을 팀장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전탐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 팀을 중심으로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조기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은 한국서부발전, 전남개발공사와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약 2조원 규모의 발전용량 400MW의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하고 본격적인 설계·인허가 업무에 착수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추진 중인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중 가장 빠른 진행 속도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 완도 해상풍력단지 인근 해상에 풍황 자원 계측을 위한 해상 기상탑 설치를 완료했다. 현재까지 집계한 사업지 평균 풍속 데이터 분석 결과, 사업성도 양호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재 해상풍력을 추진하는 국내 건설사 중 해상교량 및 육상풍력의 직접 개발 및 시공, 운영 경험을 모두 보유한 업체는 코오롱글로벌이 유일하다. 코오롱글로벌은 그동안 해상풍력과 공종이 유사한 해상교량 공사에서 주로 실적을 내왔다. 완도에 장보고 대교를 준공했고, 지난해는 여수에 해상교량 공사를 수주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단지 조기 사업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풍부한 육상풍력과 해상공사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확대해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