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저축銀, 서정학 신임 대표 취임
기업銀 기술금융·투자·IT 부문 두루거쳐…업계 10위 목표 제시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IBK저축은행은 서정학 전IBK기업은행 부행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했다고 15일 밝혔다. IBK저축은행은 지난 11일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신임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마쳤었다. 


서정학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1963년생으로 경성고와 동국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1989년 기업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이태원 지점장, IB지원부장, 기술금융부장을 거쳐 IT그룹장(부행장), 글로벌ㆍ자금시장그룹장(부행장), CIB그룹장(부행장)을 역임하는 등 기술금융, 투자금융, IT등 그룹경영 전반에서 경험을 쌓은 인물이다.


그는 이날 열린 취임식에서 "급변하는 금융업의 패러다임과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서민금융 건전성 악화우려,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ESG경영 필요성 대두 등 한차원 더 높은 내부통제 환경 요구로 인해 어렵고 불확실한 현실 여건에 둘러싸여 있다"며 "오늘 취임식이 급변하는 금융환경의 현실을 넘어서기 위해 한마음으로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IBK저축은행의 미래를 개척해 가기 위해 함께 가야 할 과제로 첫 번째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워진 서민과 소상공인 지원 강화' , 두번째 '저축은행업권 상위 10위 내로 도약', 세번째 '디지털 플랫폼 강화를 통한 비대면 채널의 획기적 고객서비스', 네번째, '소비자보호 강화와 사회적 가치실천', 마지막으로 '조직문화의 레벨업(Level-up)'을 제시했다.



서 대표는 "IBK금융그룹에서 축적했던 모든 지식과 노하우를 가지고 IBK저축은행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정학 대표이사(가운데) [제공=IBK저축은행]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자산 10조 돌파' SBI저축銀, 조직 안정성 챙긴다

'투톱' 체제 유지…주요 임원진도 대거 '연임'

우리금융저축銀, '우리'표 시너지 극대화

지배구조 정비 '마무리'…연계 상품 출시 '스타트'

하나카드, 웰컴저축은행 손잡고 '마이데이터' 진출

저축은행·카드 결제 데이터 융합 금융서비스 제공

금감원 "코로나 금융지원 종료시 '절벽효과' 우려"

대응책으로 원리금 상환유예 연장 검토···부실기업 선제적 구조조정도 추진

기업銀, 5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중소기업 지원 위한 '선제적 자본 확충' 목적

기업銀, '디지털 부동산 서비스' 개발 착수

관련 서비스 함께 제공할 업체 선정 작업 中···부동산 관련 대출 수요 꾸준히 증가

기업銀, 1.05조 규모 ESG채권 발행

한신평 ESG채권 최고 등급 'SB1' 획득

바젤Ⅲ 혜택 못본 기업銀, 자본확충 불가피?

바젤Ⅲ로 타은행들 BIS비율 3%p 올라···기업은행 BIS비율 상승폭은 0.4%p

기업銀, 연초 은행채 대규모 발행···왜?

1~2월에 7.5조···유증 한계에다 코로나19 장기화도 영향

기업銀, 부동산 정보서비스 파트너는 '부동산114'

'i-ONE Bank' 앱 내 관련 서비스 제공…오는 8월 출시 목표

기업銀, 건설업 연체율↑···"규모 작아 영향 미미"

3개월 사이 0.26%서 0.44%로 두 배 가까이 상승

기업銀, 1Q 순익 5920억···분기 사상 최대

중소기업대출 증가로 이자이익 늘어···자회사도 큰 폭으로 성장

금감원, '기업銀 디스커버리' 최대 80% 배상 권고

펀드 불완전판매 드러나···기업銀 "분조위 결과 따라 관련 절차 진행할 것"

기업銀, 지속가능발전소와 'ESG 지원사업 추진'

중소기업 맞춤형 ESG경영 컨설팅 제공 계획

국민연금, 기업銀 지분 또 매각···투자목적도 변경

일반투자→단순투자 변경···기업銀 "영향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