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품질 확보 주문…"고객 신뢰 최우선"
두 번째 '타운홀미팅' 개최…UAM 등 미래사업 구상 소회 밝혀
정의선 회장(맨 오른쪽)이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품질 관리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최근 전기차(EV) '코나EV' 화재 관련 리스크를 조기에 수습하며 품질경영 행보에 주력하고 있는 정 회장은 이를 기반으로 미래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16일 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타운홀미팅을 개최했다. 타운홀미팅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자리다. 정의선 회장이 타운홀미팅에 나선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 2019년 10월 수석부회장 시기 첫 타운홀미팅에 참석했다.


정 회장의 이날 발언 중 핵심은 '품질경영'이었다. 그는 창업주인 정주영 명예회장의 '품질은 곧 신용'이라는 말을 인용해 기본을 탄탄히 다지자고 피력했다. 정 회장은 "품질문제는 모두의 문제라고 공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을 갖춰놓으면 이후 창조적인 일을 해낼 수 있고, 기업은 영속성이 생길 것"이라며 "사업에 성공해서 계속 키워나갈 수 있으려면 고객에 대한 신용이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품질 관련 루머나 오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보다 완벽한 품질 서비스와 제품을 제공하면 루머들은 줄어들 것"이라며 "올바른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여 기대 이상의 결과를 제공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각 사의 최고경영자(CEO), 본부장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조직이 크고 인원이 많기 때문에 복잡한 문제들이 많다"며 "기존 시스템에 잘못이 있다면 바로 고치고, 아니면 새로 만들어 신속하게 해결해야한다"고 말했다.  


품질경영은 정의선 회장이 각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줄곧 발목을 잡아왔던 '쎄타2엔진'을 골자로 한 약 3조3600억원(현대차 2조1000억원, 기아차 1조2600억원)의 추가 충당금 반영이란 강수를 두면서 품질에 대한 중요성을 드러냈다. 최근에는 '코나EV' 리콜에 따른 비용 부담보다 품질경영에 비중을 두면서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 회장은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미래 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그는 올해 신년사에서 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해 혁신적인 모빌리티 기술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자율주행, 수소연료전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부문은 빠르게 투자하고 기술개발에 나서 선두에 서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 기반의 전기차 '아이오닉5', 'EV6'가 출시되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면 자신감을 갖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과 로보틱스, UAM 등 미래투자사업에 대한 상용화 시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정 회장은 "모셔널(Motional)이 최근 네바다에서 레벨4 인증을 받았는데, 이는 캘리포니아가 아닌 네바다에서는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무인테스트도 진행이 될 것이고, 데이터를 모으는 일을 경쟁사보다 많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용화는 2023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을 보유한 앱티브가 합작을 통해 설립됐다.


자율주행기술은 6가지의 단계로 구분된다. 레벨0부터 2까지는 시스템이 일부 주행을 수행하는 단계이고, 레벨3부터는 시스템이 전체 주행을 수행한다. 자동차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고 앞차를 추월하거나 장애물을 피할 수 있게 된다. 레벨3은 비상상황시 운전 제어권 이양을 운전자에게 요청하지만, 레벨4는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하다. 레벨5는 완전자동화로 모든 주행상황시 시스템이 차량제어를 전부 수행한다. 


정 회장은 "물류용 UAM을 2026년에 양산할 계획"이라며 "도서지역에 필요한 의료, 의약품 등의 운송을 빠르게 할 수 있고, 이를 로보틱스와 결합하면 물류를 싣고 내리는 배달업무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26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화물용 무인항공시스템(UAS)을 시작으로, 2028년에는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완전 전동화 UAM 모델을, 2030년대에는 인접한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출시할 계획을 세웠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