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 M&A
거물들의 잇단 참전...인수戰 '후끈'
유통공룡·IT·사모펀드까지 의향 보여 "매각가 대비 효율이 관건"
이 기사는 2021년 03월 16일 19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올해 국내 인수합병(M&A) 최대어로 꼽히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戰)이 달아오르는 모습이다. 예비입찰에 신세계와 롯데그룹 등 오프라인 유통공룡에 이어 SK텔레콤, MBK파트너스 등 원매자 라인업이 쟁쟁해서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16일 마감된 이베이코리아 예비입찰에는 세간에 알려졌던 신세계·롯데·MBK파트너스 뿐 아니라 뒤늦게 참전한 SK텔레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통과 정보기술(IT), 이동통신사, 사모펀드 등 다양한 주체들이 이베이코리아에 군침을 흘리고 있는 것이다.



이베이코리아가 원매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끈 것은 단연 20조원에 달하는 거래액 규모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세계와 롯데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시 오프라인 대비 경쟁력이 약한 이커머스의 주요 사업자로 발돋움 할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MBK파트너스는 기존 보유 중인 홈플러스의 온라인사업과 이베이코리아를 연동해 양 사의 가치 키울 여지가 있다. SK텔레콤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시 또한 자회사 11번가의 경쟁력을 끌어 올리는 효과를 볼 전망이다.


여기에 이베이코리아는 이커머스업체 가운데 드물게 연간 500억원의 영업이익, 1000억원 이상의 EBITDA(감가상각 및 이자지급·세전이익)를 기대할 수 있는 곳이다. 여기에 대부분이 적자를 내고 있는 풀필먼트사업에서도 흑자전환을 눈앞에 둔 터라 일단 이 곳을 인수한 기업은 연결기준 실적부터 향상되는 효과를 보게 된다.


업계 관심사는 이들 가운데 본입찰까지 완주할 업체가 어디일지에 쏠리고 있다. 이번 건은 말 그대로 예비입찰인 터라 큰 의미를 부여할 순 없어서다. 이에 원매자들은 이베이코리아의 실제 기업가치와 함께 이들이 보유 중인 기업 또는 사업 간 시너지 발현 여부 등을 꼼꼼하게 따져 본 뒤 본입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높은 몸값도 변수다. 미국 이베이본사는 현재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을 5조원 수준으로 바라보고 있다. 특히 최근 뉴욕증시에 상장한 쿠팡의 기업가치가 100조원을 넘나들고 있다는 점에서 인수가가 더 높아질 수 있단 반응도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일단 가격이 너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터라 본입찰까지 몇 군데가 참여할 진 미지수"라고 말했다. 그는 "이베이코리아가 업계에서 유일무이하게 대규모 이익을 내곤 있지만 5조원까지 써서 사야하냐는 반응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면서 "이베이코리아가 거래액을 기준으로 최근 쿠팡과 네이버쇼핑에 밀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과거 수준의 이익을 내지 못할 수 있다는 변수 등도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