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감사위원회 설치…경영투명성 제고
법무·재무·회계·인사 전문가로 이사회 구성, 후보추천위원회도 신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삼양식품이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외이사진을 꾸리고 감사위원회를 설치해 경영투명성 제고에 나선다.


삼양식품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산하에 감사위원회를 설치하는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홍철규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 정무식 법무법인 공감파트너스 변호사, 이희수 예교지성회계법인 대표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현행 상법상 감사위원회를 설치할 의무가 없다. 하지만 선제적으로 감사위원회를 설치해 위원회 전원을 회계, 재무, 법무 분야에서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사외이사로 구성했다.



홍철규 교수는 회계학 박사학위를 보유하고, 중앙대학교에서 회계학 교수직을 역임하고 있는 회계재무전문가다. 또 정무식 변호사는 국민권익위원회 자문위원, 경기도교육청 행정심판위원회 위원를 역임한 상법, 공정거래법 등에 관한 법률전문가다. 이희수 대표는 현재 한양대 경영대학원에서 겸임교수직을 겸하고 있는 회계전문가다.


더불어 삼양식품은 올해 사외이사진을 강화하면서 이사회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강소엽 HSG휴먼솔루션그룹 동기과학연구소 소장은 인사조직 중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대한 각종 코칭과 컨설팅 활동을 하는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통한다.


사외이사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후보추천위원회도 신설한다. 이에 따라 향후 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객관적으로 검증 받은 후보자를 사외이사로 선임할 방침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사외이사 역할 강화는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보장하고, 이사회 견제와 감시체계를 갖추는 단초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건전한 지배구조와 지속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