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첫' 녹색채권 발행···1000억 규모
태양광·풍력 발전 프로젝트 지원 목적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국민은행이 처음으로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채권이다. ESG채권, 사회적채권 등과 함께 사회책임투자(SRI) 채권으로 분류된다.


국민은행은 최근 1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1년 만기로 발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채권 등급은 'AAA'이며 발행금리는 연 0.89%다. 이번 발행을 위해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녹색채권 관련 인증보고서를 획득했다. 


국민은행이 녹색채권을 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은행은 지금까지 주로 지속가능(ESG)채권 발행을 통해 친환경 프로젝트, 중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 자금을 조달했다. 앞서 지난 2월에도 5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해, 코로나19 금융지원 자금 등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은 이번 녹색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1000억원을 태양광 발전과 풍력 발전 등 국내 저탄소 녹색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녹색채권을 포함한 ESG채권을 지속적으로 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국민銀, 올해 첫 후순위채 발행···5000억 규모

지난해부터 후순위채 발행으로 꾸준히 자본 확충

국민銀, 인니서 1조원대 손해배상 소송 휘말려

보소와그룹, 지난해 국민은행 참여한 부코핀은행 유증 '현지 법령 위반' 주장

국민銀,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주택금융 전문은행 역량 발휘할 것"

국민銀·네이버파이낸셜 등 21개사 예비허가

비바리퍼블리카·카카오페이 등은 제외···내년 1월 중순 재심사

국민銀, 올해 국가고객만족도 '1위 은행' 선정

총 14번 뽑혀···"소비자 권익 향상, 지속적인 ESG 등 실천할 것"

국민銀, 내년 1월 목표 '적도원칙' 가입 추진

"신흥국 시장 진출 기회 늘어날 것" 기대

국민銀, 연내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

조진석 IT기술 센터장, "거래 직접 운영은 불가능...디파이 시대 은행 역할 찾아야"

국민銀 행추위, 허인 행장 '최종 추천'

"3년간 안정적으로 이끌며 리딩뱅크 지켜"

국민銀, 올해 3번째 외화 ESG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에 사용 예정

국민銀, 인니 부코핀銀 최대주주 등극

지분 67%로 확대···일단 리스크 관리 집중

국민銀, 인니 부코핀은행 시스템 뜯어고친다

8월 말 최대주주 등극 이후 리스크 관리 중심으로 시스템 개선 박차

딜로이트안진, ESG '사후검증' 먹거리 찾을까

신용평가사 이어 사후검증 의무화…'그린워싱' 차단 기대

네이버, 5억 달러 규모 ESG 채권 발행

국내 인터넷‧IT 기업 최초…금리 1.5%

우리금융, 2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그룹 BIS비율 소폭 상승 전망

경남銀, 첫 사회적 채권 발행···1000억 규모

취약계층·서민층 생계 지원 목적

제주銀, ESG채로 3년만에 공모채 시장 복귀

역대 첫 1000억 이상 공모채 발행···금리 상승 대비해 선조달

IBK캐피탈, 2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기보 등 주요 ESG투자자 확보···ESG경영체계 확립나서

KB금융, 순익 1.3조···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은행·비은행 나란히 성장···비은행 비중 48.6%로 확대

국민銀, 아시아 공략 '잰걸음'

亞지역 여신·투자 수요 급증에 전담 심사센터 설립

KB금융, 지주사 첫 녹색채권 1100억 발행

10년 콜옵션 영구채 형태···금리 3.6%로 1년來 최고

국민銀, 3개월만에 후순위채 발행···왜?

은행권 최고 수준 BIS비율에도 대규모 자본증권 발행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