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영업익 6년만에 흑자전환 성공
광학필터·홀센서 매출 증가가 실적 견인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나노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나노스의 영업이익 흑자는 2014년 이후 6년 만으로 광학필터, 홀센서 부문의 매출 증가가 원동력으로 꼽힌다.


나노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억9532만원으로 흑자전환 했다고 1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69억6708만원으로 전년 대비 8.3%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17억6944만원이 발생했지만, 전년에 비해서 손실폭을 145억1820만원이나 줄였다.


별도 기준으로는 영업이익은 8억8936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399억625만원, 89억2817만원이다.


나노스의 호실적은 매출 증대와 비용 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덕분이었다. 특히 해외생산기지 일원화라는 '구조 혁신화 프로젝트'의 성공으로 비용과 제조원가를 줄인 효과라, 향후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국내와 필리핀 등의 생산시설을 베트남 생산공장으로 통합 이전하는 작업을 완료해 향후 생산성과 원가경쟁력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나노스의 지난해 매출은 광학필터 수요의 증가로 호조를 기록했다. 광학필터는 휴대폰 카메라모듈의 핵심부품으로 삼성전자의 갤럭시 S20과 S20노트는 물론 갤럭시 S21에도 나노스의 광학필터가 탑재됐다.


홀센서 부문에서도 고무적인 결과를 거뒀다. 나노스는 지난해  글로벌 홀센서 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나노스의 인듐·안티몬(InSb) 홀센서는 노트북 PC와 게임기, 프린터, 백색가전, 산업용·서비스 로봇, 각종 기기장치 등에 사용되는 부품 중 하나로 지난해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갈륨 홀센서도 실적에 힘을 보탰다. 


기존사업의 안정적인 성장세 외에도 나노스는 신사업인 바이오사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나노스는 아이월드제약과 함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제'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며, 올해 바이오 사업에 투입하기 위해 3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할 계획도 갖고 있다.


나노스는 조만간 열릴 정기주주총회에서 생명공학 제품의 연구개발 및 제조, 의약품 관련 사업, 바이오 산업 및 미생물 제조업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하기로 했다. 기존 바이오 및 의약품 관련 사업에 관해서도 사업목적을 세분화할 방침이다.


양선길 나노스 대표는 "주요 사업이 호조세를 보인 것은 물론 생산시설 통합 이전으로 비용 절감을 꾀한 것이 주효했다"며 "올해는 신사업인 바이오 사업을 통해 제2의 도약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