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랩스, 헬스·뷰티 '바비톡' 분할…IPO 목표
100% 연결 자회사로 편입…"기업 및 주주가치 제고"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모바일 헬스·뷰티케어 플랫폼 전문기업 케어랩스가 국내 1위 뷰티플랫폼 '바비톡'을 자회사로 분할하고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케어랩스는 바비톡이 포함된 뷰티케어 사업부와 데이팅앱 서비스 '당연시'를 운영 중인 소셜네트워크 사업부를 합쳐 독립법인을 신설하는 단순 물적분할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분할 예정일은 오는 5월1일이다. 신설될 법인은 케어랩스의 지분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회사 측은 신설 법인의 경영안정화와 신사업 발굴, 해외진출 등을 진행해 향후 IPO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케어랩스 관계자는 "바비톡의 최근 5개년 평균 매출, 영업이익 성장률은 각각 26%, 51%로 수익성에 기반한 실적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지난해부터 국내를 넘어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해외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팅앱 당연시 역시 최근 비대면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의 수요 증대와 함께 눈에 띄는 성장 국면에 돌입했다"고 덧붙였다. 



바비톡은 뷰티케어 플랫폼 업계에서 1위 사업자 지위를 확고히 지키고 있는 서비스다. 최근 동종업종의 기업들이 높은 기업가치 평가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는 이번 물적 분할을 계기로 온전한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어랩스는 이번 바비톡과 당연시 사업부의 물적 분할을 통해 자회사들의 독립 사업 체제 구축할 계획이다. 동시에 디지털 헬스·뷰티케어 플랫폼 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 온라인 비즈니스 경영 환경 변화에 따른 전략적 대응 능력을 제고시켜 가겠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