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루닛과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
'디지로그(Digilog)' 지향…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확장 계획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신한생명은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양사는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하는 데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며 "그 첫 단계로 신한생명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루닛은 2013년 설립되어 폐암·유방암의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신한생명 임직원은 건강검진시 의료진의 진단과 함께 루닛의 인공지능 진단을 받을 수 있다. 올해는 유방암 검진자를 대상으로 ▲이상부위 표시 ▲유방암 존재 가능성 ▲유방 치밀도 ▲결과 해석 방법 등의 내용을 담은 인공지능 리포트가 전달될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유망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의 업무협약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더욱 강화하게 되었다"며 "향후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디지털(Digital)과 아날로그(Analog)의 선순환 가속화'를 통한 고객과 기업, 직원의 가치제고를 위해 '디지로그(Digilog)'를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향점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출범 6개월 신한금융플러스, 30배 커졌다

설계사 3000명 추가 위촉…손·생보 라인업·영업 경쟁력 강화

손·생보사, 실손보험료 '대폭' 올린다

최대 20%까지 올라…3~5년 마다 조정, 체감 인상률 더 커

신한생명, 베트남 법인 설립 인가 획득

내년 공식 출범 목표

'신한표' 오렌지라이프, 실적 '이상無'

저축성보험 판매 줄여 재무수익성·건전성↑

사상 최대 순익 '신한생명', 존재감 키웠다

건물 매각익 제외해도 순익 개선…포트폴리오 조정효과 '적중'

하나손보·생명, 여전히 '미약한' 존재감

보험 순익 비중 0.1% 불과… 두자리 수 차지하는 신한·KB과 비교

보험사도 '출사표' 던진다

2월 예비심사에 참여 몰릴듯…상품 경쟁력·시장 지위 제고에 활용

신한라이프의 '통합' 키워드

화학적 결합의 원년…조직관리 전략과 용인술 주목

신한생명, ESG 리딩컴퍼니 도약 '준비'

전담 실무협의회 통해 체계적 운영…최재철 전 대사 영입도

신한금융, '외국인 투자자들이여 돌아오라'

주가 부양 위해 외국인 구애에 총력전

신한금융, '디지털 부문 투자' 3000억 펀드 조성

조용병 회장 "디지털 금융 컴퍼니 진화 위해 과감한 투자 이어갈 것"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석 달 앞으로 다가온 합병

전산·IT 통합작업 '이상무'…부문별 워킹그룹이 세부 점검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