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리차, 미래 모빌리티 공동 투자 펀드 조성
설정규모 3억달러…양사 6000만달러 참여
뉴 모빌리티 펀드 설립 축하 현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가 중국 자동차 업체 지리자동차그룹과 공동으로 3억 달러(약 3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글로벌 혁신 모빌리티 기업 투자에 나선다.


SK㈜는 장동현 사장과 다니엘 리 지리차 그룹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뉴 모빌리티 펀드' 조성 설립을 축하하는 온라인 투자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뉴 모빌리티 펀드의 설정 규모는 3억 달러다. SK㈜와 지리자동차 그룹이 핵심 출자자로 각각 3000만 달러(약 350억원)씩 출자했다.



지리자동차그룹은 중국 내에서 자동차 생산, 판매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외에 스웨덴 볼보, 전기차 전문 스타트업 폴스타, 영국 고성능 차량 로터스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다.


SK㈜ 관계자는 "유럽계 은행, 아시아 지역의 연기금을 비롯해 다양한 글로벌 투자자를 출자자로 유치할 예정"이라며 "펀드 운용은 맥쿼리,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에서 20년 이상 경험을 쌓은 베테랑 펀드매니저가 맡는다"고 설명했다.


뉴 모빌리티 펀드는 앞으로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유망 기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SK㈜와 지리자동차는 펀드 공동 운용 외에도 수소 연료, 배터리 소재, 반도체, 자율주행 기술 등 차세대 모빌리티 사업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동현 사장은 "SK와 지리자동차그룹은 친환경 사업에서 공통된 비전과 전략을 갖고 있다"며 "양사가 가진 고유의 장점을 기반으로 협력해 나간다면 큰 성과를 내고 미래 자동차 영역에서 견고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니엘 리 CEO는 "뉴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기회를 발굴해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이번 펀드 조성으로 지리자동차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그룹은 배터리, 모빌리티 서비스, 통신 기술 분야에서, 지리자동차는 자동차 제조 기술 분야에서 각각 강점을 갖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