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콘라이트 'UVC LED', 코로나 '99.9%' 살균
전북대 연구소 실험·입증…정부 연구 과제 성과, 자율 방역로봇 등 부착 '기대'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세미콘라이트가 개발한 발광다이오드(LED) 제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에 99.99%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미콘라이트는 자체 개발한 '자외선C 발광다이오드(UVC LED)' 제품의 실험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COVID-19)에 대해 99.99% 수준의 살균 효과를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도 동일 효과를 나타냈다.


이번 성능 실험은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 연구소에 의해 진행됐다. 해당 연구소는 코로나 바이러스 살균평가를 진행할 수 있는 생물안전 3등급 실험실(Biosafety Level 3, BL3)이다.


실험 제품은 정부 연구 과제 성과를 바탕으로 제조된 것으로 1W 모듈로서 3cm 거리에서 작동했을 때 살균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단 1초에 불과하다.



세미콘라이트는 방역용 고출력 대면적 UVC LED 개발 과제의 주관기관으로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혁신도전프로젝트 시범사업(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방역로봇사업단) 중 '팬데믹(Pandemic) 대응 로봇·ICT융합 방역체계 개발 사업'과 관련된 연구를 수행했다. 


세미콘라이트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 소독을 위해 UVC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맞춰 각종 균 또는 바이러스에 대한 정확한 살균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며 "살균력이 전문 기관을 통해 확실히 입증된 만큼 UVC 제품을 원하는 고객사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제공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UVC LED 제품이 생활 방역용 자율 로봇에 부착돼 일상생활 공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살균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