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틴베스트, 박철완 상무 안건에 '찬성표'
"과거 경영진 견제 역할 부족…이사회 변화 필요"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가 금호석유화학 경영권 분쟁에서 박철완 상무의 모든 안건에 찬성하는 의견을 내놨다.


서스틴베스트는 18일 금호석유화학 개인 최대 주주인 박철완 상무의 ▲배당안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분리선임안 ▲내부거래·보상위원회 신설 정관 변경안 ▲박철완 상무 사내이사 선임안 ▲이병남·민준기·조용범·최정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후보 선임안 등에 대해 찬성표 행사를 권고했다.


서스틴베스트는 박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것이 회사의 이사회 균형을 확보하고 경영진을 견제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기업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선임 건에 대해서는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가 맡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사내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을 경우, 경영진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가 제안한 이사 선임안에 대해서는 반대를 권고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의 과거 위법 행위에 대해 이사회가 제대로 된 견제 역할을 하지 못했던 점을 이유로 들었다.



서스틴베스트는 금호석유화학의 자사주 보유, 배당, 설비투자금액(CAPEX) 정책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사외이사가 경영진을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 결과"라며 "독립적인 사외이사가 부재한 현 이사회의 구성에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철완 상무는 "우리의 주주제안이 공감을 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주주와 소통하며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스틴베스트 의견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