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우아한형제들과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 개발
실내외 배송 가능한 로봇·통합 관제 시스템 구축
박정국 현대차 연구개발본부부본부장(좌)과 오세윤 우아한형제들 최고전략책임자.(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기아자동차)가 세계적 배달 플랫폼 기업인 우아한형제들과 배송 물류 로봇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기아는 우아한형제들과 남양연구소에서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물류 분야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협업으로 개발한 로봇을 배송·물류 현장에 투입하고, 다양한 이동 환경에서의 실증운영으로 기술·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그동안 축적해온 고도화된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실내·외 배송이 가능한 로보틱 모빌리티 플랫폼을 개발하고, 모빌리티 통합 관리·제어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아한형제들은 현대차·기아의 로보틱 모빌리티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의 고객 주문 시스템과 연동한 로봇 배달 서비스 운영을 추진한다. 음식배달, 공유주방, 생필품 즉시 배달 서비스 등의 '퀵 커머스' 사업에서 로보틱 모빌리티 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다양한 구조의 건물 이동에 최적화된 로봇 ▲결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로봇 ▲아파트와 같은 다층 구조 건물에서 층간 이동 가능한 로봇을 개발하기로 했다.


배송 과정에서 수집한 운행 정보 등을 바탕으로 무인 배송 솔루션을 개발하고, 주거·물류 현장 등 각 공간에 특화된 전담 로봇을 개발하는 등 일상 속 스마트 물류를 선도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일상에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배송 로봇의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배달 솔루션 분야에서 다양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우아한형제들과 협력해 배송 로봇의 완성도를 높이고,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서비스 로봇 'DAL-e(달이)'를 자동차 전시장에 도입해 고객 응대에 특화된 로봇 기술을 선보였고, 산업용·의료용 로봇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의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인수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