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청정 제주' 지속 보전 나서
동양·유창토건 등 현지 업체 인수 완료…일 2800톤 처리 가능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인프라 관리운용 기업인 ㈜이도(이하 이도)가 각종 폐기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도 지킴이로 나선다. 높은 수준의 산업폐기물 처리 역량을 바탕으로 제주도까지 사업장을 확대하고 청정 제주도의 환경 문제 해소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도는 19일 제주시 및 서귀포시에 위치한 산업폐기물 처리 업체인 동양과 건자재 업체 유창토건, 동화산업 등 3개사에 대한 인수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도가 최근 인수한 제주지역 산업폐기물 처리장. 출처=㈜이도.


동양은 아스콘 제조·판매업, 자회사인 유창토건은 하루 1600톤 규모의 산업폐기물 처리와 재활용 아스콘을 활용해 제품 제조 및 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서귀포에 위치한 동화산업은 산업폐기물 처리가 주력인 회사로 하루 처리 규모가 1200톤에 이른다.



이를 통해 이도는 제주지역에서 일 2800톤의 산업폐기물 처리 역량을 갖추게 됐다. 이는 제주지역 내 가장 높은 규모의 폐기물 처리양이다.


이도는 향후 이번 제주 지역에 이어 충북지역에 폐기물 처리 사업장 및 매립장 투자에 나서 폐기물 수집운반~중간처리~재활용~소각-매립까지 이어지는 산업폐기물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동시에, 전국적인 폐기물 사업장 운영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도는 지난 2018년부터 산업페기물 처리 업체인 '수도권 환경'을 인수해 인천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도의 운영 이후 수도권 환경의 하루 폐기물 처리 규모는 이전보다 약 3배 수준으로 늘었다. 경기도 및 전라도 지역에서는 산업폐기물 처리 소각장도 운영하고 있다.


ESG 경영 활동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국가적 문제가 됐던 20만톤 규모의 '의성 쓰레기산 처리 문제에도 동참했다. 의성 쓰레기산은 지난 2월 중순 전량 처리가 완료됐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폐기물 분야와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도 진출하고 있다"이라며 "폐기물 처리 사업장 운영을 전국적으로 지속 확대해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ESG 선도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이도, 2021년 체험형 인턴 채용 실시

금융투자·환경·인프라·골프·부동산 등…연 4회 실시예정·월 급여 300만원

㈜이도, GPS기반 안전관리 토탈 솔루션 선봬

중대재해 안전관리 스마트 솔루션 '세이프디'…효율성·편의성 강화

최정훈 ㈜이도 대표, '핸드인핸드' 캠페인 동참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사회적경제기업 돕기 행사

㈜이도, 정부 민자도로 운영평가 우수등급 수여

국토부, 민간투자 고속도로 5곳 우수 사업장 선정…㈜이도 3곳 운영

㈜이도, 당진 염해농지 100MW 태양광사업 추진

SK디앤디·플라스포와 사업개발 주주협약서 체결

㈜이도,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위탁·관리 수주

미포 블루라인 광장·청사포 정거장 등 5곳 상업시설

국내 유일 O&M 플랫폼 ㈜이도, 급성장 비결은

OI형태 직간접 투자, 금융구조화 전문 운영·관리…상장 기대감↑

㈜이도,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IPO ‘가속화’

100억원 규모…신규 사업장 추가 운영 예정

'폐기물처리' ㈜이도, 수익성 확대···IPO 기대감↑

작년 매출 1470억·EBITDA 270억…3년 평균 각 70%·260% 성장

이도, 환경인프라·부동산사업 부문 대표 신규 선임

대우건설 출신 주효준 부사장·글로벌 투자은행 출신 안준상 부사장 발탁

㈜이도, 경북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문제 동참

환경부·경상북도·의성군·C.I에코텍과 방치폐기물 처리

클럽디 속리산 오픈…“퍼블릭 골프장 문화 선도”

옛 아리솔CC…총 연장 6367m, 18홀 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