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색조 매력 지닌 '아이오닉5'
'파라메트릭 픽셀' 적용 디자인 인상적…V2L 기능 활용도 돋보여
이 기사는 2021년 03월 19일 11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아이오닉5'(사진=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왜 열풍인지 충분히 알 수 있었다.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플랫폼(E-GMP)을 적용한 첫 전기차(EV) '아이오닉5(IONIQ5)'는 디자인 요소뿐만 아니라 편의성, 움직이는 에너지원의 역할까지 가능한 '팔색조'였다.


현대차는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현대차원효로서비스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아이오닉5의 관람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전시된 차량은 총 2대였다. 실내외에 각각 1대의 아이오닉5가 전시돼 있었다. 언론에 아이오닉5의 내외관을 빠르게 보여주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 전시차량은 양산차가 아니었다. 일부 기능이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AVNT)에 디스플레이된 내용은 양산차와 다소 차이가 있었지만, 디자인과 주요 기능을 사용하는 방법을 익히는데 크게 제약은 없었다.


'아이오닉5'의 측면(좌)과 후면.(사진=팍스넷뉴스)



실제로 마주한 아이오닉5의 전체적인 외관은 '포니'의 모습에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 요소가 결합된 느낌을 풍겼다. 무엇보다 사진으로 접했을 때 느끼지 못했던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이 눈에 띄웠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아이오닉5의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전조등과 후미등, 휠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됐다. 근거리와 원거리에서 볼 때마다, 빛의 반사 여부에 따라 시각화되는 이미지가 달라져 흥미로웠다.


외부에 전시된 아이오닉5를 살펴본 뒤 전문 안내원의 설명을 듣기 위해 실내로 이동했다. 실내 전시장에서는 안내원의 설명을 따라 아이오닉5의 주요 기능부터 충전과 활용까지 다양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었다.

 

파팅 라인을 최소화한 '아이오닉5'.(사진=팍스넷뉴스)


차량의 전면은 좌우로 길게 뻗은 얇은 전조등이 인상적이었다.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Clamshell) 후드를 적용해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눠지는 파팅 라인이 최소화된 점도 돋보였다.


측면에서는 아이오닉5의 크기를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아이오닉5의 축간거리는 동급 최장인 3m다. 이는 현대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펠리세이드'(2.9m)보다 0.1m 긴 수준이다. 후면은 좌우로 길게 이어진 얇은 후미등이 적용돼 전면과의 통일성이 부각됐다.


다지털 사이드 미러.(사진=팍스넷뉴스)


카메라와 모니터 시스템이 연결된 디지털 사이드 미러(내수 전용)도 눈에 띄웠다. 현대차는 자사 최초로 이 기능을 아이오닉5에 탑재했다. 안내원은 "일반 미러를 카메라와 모니터로 대체해 사각지대를 크게 줄일 수 있어 안전성을 향상 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방감도 탁월했다. 특히 루프 전체를 고정 유리로 적용하고, 전동 롤블라인드 기능을 추가한 점이 개방감을 배가시켰다.

 

'유니버셜 아일랜드' 체험공간.(사진=팍스넷뉴스)


버튼형식처럼 눌러 차량 문을 열고 실내를 살펴봤다. 실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이 적용돼 평평한 플랫 플로어(Flat Floor)가 돋보였고, 긴 축간거리로 공간성도 탁월했다. 특히 기존 내연기관의 센터콘솔 자리에 위치한 '유니버셜 아일랜드'가 흥미로웠다. 140mm 후방 이동이 가능해 2열 승객까지 활용이 가능했다. 유니버셜 아일랜드는 위 아래로 나뉜 트레이 구조를 갖췄고, 하단 트레이는 노트북이나 핸드백 등을 수납할 수 있는 크기였다. 조수석에 위치한 글로브박스도 기존 내연기관차들과 달리 서랍형식처럼 여닫는 구조였다.


1열 공간.(사진=팍스넷뉴스)


전자식 변속 레버(SBW)는 스티어링 휠(핸들) 뒤에 자리했고, 12인치 클러스터(계기판)와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은 하나의 유리로 덮는 첨단 공법이 적용돼 일체화된 느낌이 색달랐다. 내부 곳곳에 친환경과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점도 인상적이었다. 시트의 경우 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사가 포함된 원단으로 제작됐는데 촉감은 물론, 친환경이라는 점에서 만족도가 높았다.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한 모습.(사진=팍스넷뉴스)


1열 조수석에 앉아 몇번의 터치 조작으로 시트 등받이와 쿠션 각도를 조절해 '무중력 자세'도 체험해봤다. 몇번의 터치 조작으로 릴렉션 컴포트 시트(다리받침 포함)를 활성화하자 2열 시트에 닿게 완전히 뒤로 누울 수 있었다.


트렁크 공간.(사진=팍스넷뉴스)


적재공간도 탁월했다. 아이오닉5는 531리터(L)의 트렁크 공간을 제공한다. 2열을 완전히 폴딩하면 1600리터까지 공간이 늘어난다. 전기차의 구조적 특성상 프렁크(Frunk) 공간도 마련돼 있다. 프렁크는 프런트(Front)와 트렁크(Trunk)의 합성어로, 앞쪽 트렁크를 말한다. 전기차는 전기배터리와 전기모터를 사용한다. 내연기관차와 달리 화석연료와 엔진, 라디에이터 그릴 등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일반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룸 자리에 프렁크 공간이 자리한다. 아이오닉5의 프렁크에는 간단한 운동복과 운동화 등을 수납할 수 있었다.


프렁크 공간.(사진=팍스넷뉴스)


가장 흥미로웠던 점은 아이오닉5의 충전과 움직이는 에너지원으로의 활용성이었다. 아이오닉5는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로 운영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현대차 연구소 결과)이다. 


V2L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가전제품(좌)과 충전시간 동안 로봇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는 모습.(사진=팍스넷뉴스)


아이오닉5는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이 가능하다. 아이오닉5에는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이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은 차량의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해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의 짧은 충전시긴을 부각하기 위해 충전을 하는 동안 로봇 바리스타가 직접 내린 커피를 마시거나, 틈새 운동을 하는 등 미래 충전소의 모습을 선보였다.


V2L 기능을 활용해 헤어드라이기를 작동하는 모습.(사진=팍스넷뉴스)


아이오닉5의 V2L 기능도 활용해봤다. V2L은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이다.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6kW의 소비전력을 제공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다.


체험장에는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각종 가전제품과 헤어드라이기와 같은 실생황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이 마련돼있었다. 아이오닉5의 충전구를 열고 헤어드라이기를 작동해봤다. 연결부터 작동까지 간편했고, 중간에 끊기는 현상도 없었다. 여행이나 차박(차에서 숙박)시 활용도가 높을 것 같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