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 "3년 내 13개 EV 출시"
중장기 전략 발표…MINI,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탈바꿈
올리버 집세 BMW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쨰)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iX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사진=BMW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전기차(EV)로의 전환을 추진 중인 BMW그룹이 2023년까지 13개의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한다. 미니(MINI)는 2025년을 끝으로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탈바꿈한다. 


BMW그룹은 19일 독일 뮌헨 본사에서 라이브스트리밍을 통해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올리버 집세(Oliver Zipse) BMW그룹 회장은 "향후 수년 내에 다가올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대비해 경쟁력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전기, 디지털, 순환경제와 같은 명확한 로드맵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핵심은 전기차로의 전환이다. BMW그룹은 지능적인 차량 아키텍처(구조)와 고도로 유연한 생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2023년까지 13종의 새로운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는 BMW 'i3'와 'iX3', MINI 'SE' 등 3가지 순수 전기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올해 BMW 'iX'와 'i4'가 새롭게 출시된다. BMW 5시리즈와 7시리즈, X1, MINI 컨트리맨과 같은 인기 모델의 순수 전기 버전도 수년 내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니콜라스 피터(Nicolas Peter) BMW그룹 재무총괄은 "올해는 전기화 모델(xEV)의 판매량을 전년 대비 75% 이상 확대하고, 2023년까지 총 13가지 순수 전기 모델을 새롭게 출시할 것"이라며 "2025년 말까지 누적 200만대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고객에게 인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MINI는 도심 주행, e-모빌리티에 완벽히 부합하는 특성에 맞춰 그룹 최초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며 "2025년에 내연기관 신모델을 마지막으로 출시한 후, 2030년대 초반이 되면 새롭게 출시되는 모든 MINI는 오직 순수하게 전기로만 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BMW그룹은 이러한 전략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전체 제품군의 90%에 최소 1가지 이상의 순수 전기 모델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BMW는 그룹 내 순수 전기 모델의 판매 성장율을 2025년까지 연평균 50% 이상 기록하고, 누적 판매량은 2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BMW그룹은 2025년부터 '뉴 클래스(Neue Klasse)'라는 새로운 제품군도 출시한다. 뉴 클래스 제품군은 차세대 고성능 전기 드라이브트레인과 배터리 등을 핵심 특성으로 한다. 


한편 BMW그룹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232만5179대로 전년 대비 8.4% 감소했다. 그룹 매출은 5% 줄어든 989억9000만유로(한화 약 133조4831억원)를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