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폭스바겐그룹 서스펜션 부품 5000만개 수주
단일품목 기준 최대 규모…2033년까지 장착
(사진=만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만도가 폭스바겐그룹으로부터 5000만개 규모의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 제품 수주에 성공했다. 만도 역사상 서스펜션 단일 품목으로 최대규모다.

 

만도는 22일 폭스바겐의 전략적 파트너사로서 서스펜션 제품을 내년 6월부터 2033년까지 유럽 현지에서 생산해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에는 폭스바겐의 차세대 전기차플랫폼(MEB) 유럽 주력 모델 대부분과 폭스바겐(VW) 브랜드, 아우디(AUDI) 브랜드 등 내연기관 베스트 셀링 승용모델, 상용모델이 대거 포함됐다. 승용차는 골프·티구안·파사트 등 10여종이고, 상용차는 캐디 등이다. 


일반적으로 서스펜션 부품은 차량 1대당 4개를 장착하기 때문에 연간 수주 물량으로는 600만개에 달한다. 서스펜션은 바퀴와 차체를 연결하는 부품으로 4개의 서스펜션 부품이 차체 하중을 지탱하고 노면 충격을 흡수한다.



조성현 만도 대표이사(총괄사장)는 "이번 폭스바겐 전기차플랫폼 서스펜션 수주는 만도의 유럽 비즈니스 도약에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폭스바겐그룹의 전략적 파트너사가 된 만큼 타 섀시 제품군 협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폭스바겐그룹은 2029년까지 전기차 누적 판매 2600만대라는 공격적인 목표를 세우고 'ID3' 'ID4' 전기차를 본격 출시하며 시장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만도는 유럽 폭스바겐 수주에 힘입어 중국 폭스바겐과 협력도 계획하고 있다. 만도 서스펜션은 지난 2002년 중국 북경 양산을 시작으로 현재 닝보에도 생산기지가 있다. 지난해 만도 중국은 1400만개, 자동차 대수로 350만대의 서스펜션을 현지 자동차 회사에 공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