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가맹점주협의회 "브랜드 가치하락 유감"
"출점 제한 규제는 또다시 매각의 원인이 될 것"
출처=뚜레쥬르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심두보 기자] 뚜레쥬르 매각은 무산됐지만 가맹점주의 불만은 여전히 남은 것으로 보인다.


22일 뚜레쥬르 가맹점주협의회는 "브랜드 성장과 가맹점과의 신뢰회복을 위해서는 CJ그룹의 과감한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프랜차이즈 사업은 가맹점주와의 파트너십 구조로써 강력한 소통과 상생을 기반으로만 성장할 수 있는 특수 사업구조인 만큼 더 이상 매각 이슈로 인한 육체적, 정신적, 재산적 피해가 발생하는 소모전을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가맹점주협의회는 출점 제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매각 이슈의 근본 원인인 출점 제한 규제가 10년 가까이 이어지면서 성장 한계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협의회는 "출점 제한으로 (뚜레쥬르) 매장 수는 지속 감소하는 반면 편의점과 커피전문점, 그리고 대형마트 등 모든 곳에서 빵과 케이크 등의 제과점 카테고리 제품을 확대 판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전년 말 점포 수 대비 2% 출점 제한으로 성장이 막혀 있으며, 이는 추후 잠재적 매각의 원인으로도 작용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망했다.



CJ그룹은 지난해부터 뚜레쥬르 매각을 진행해오다가 최근 매각 의사를 철회했다. CJ그룹은 특히 사모펀드 칼라일과의 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인수 가격을 두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