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기술성 평가 통과…3분기 상장 추진
평가기관 2곳서 기술력·기업 성장가치 인정받아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이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했다.


바이젠셀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기술의 완성도 및 성장 잠재력, 기업의 성장 가능성, 인력 수준 등 다방면에 걸쳐 평가를 받은 결과 각각 A, BBB등급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바이젠셀은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김태규 교수가 설립한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으로 2016년 보령제약이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바이젠셀은 항원 특이 세포독성 T세포(CTL)를 이용한 맞춤형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티어(ViTier)', 범용 면역억제 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메디어(ViMedier)', 감마델타 T세포 기반 범용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레인저(ViRanger)' 등 3종의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현재 6종의 신약을 개발 중이다.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으로는 표준치료법 없는 희귀난치성 질환 'NK/T세포 림프종' 치료제 'VT-EBV-N'이 임상2상을 진행중이다. 2019년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또 골수이식 환자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이식편대숙주질환(GvHD)'을 적응증으로 하는 면역세포치료제인 'VMGD'에 대한 1/2a임상시험을 지난해 승인받았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 통과를 기반으로 3분기 내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임상중인 핵심 파이프라인의 개발을 가속화하고 난치성질환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젠셀은 오는 4월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며, 올해 3분기 내 코스닥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