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이사, 사내이사 사임
최고기술책임자로 임상 연구 총력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사진)가 대표이사직을 사임한다. 사내이사에서도 물러난다. 


유 대표는 회사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 대표는 경영에서 물러나 최고기술책임자(CTO)로써 임상 및 연구에 몰두할 예정이다.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는 유 대표는 서울대학교 미생물학과 박사 출신으로 헬릭스미스 1호 직원이다. 2020년부터 김선영 대표와 함께 공동으로 헬릭스미스 대표이사직을 맡았다. 유승신 대표의 사임으로 헬릭스미스는 김선영 단독대표 체제로 꾸려진다. 


헬릭스미스는 오는 31일 제2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유승신 대표이사의 사내이사 사임과 함께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안, 사내이사 선임안, 이사 보수한도 승인안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