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준대형 세단 'K8' 사전계약 돌입
국산 준대형 세단 최초 전륜 기반 AWD 적용…2.5 가솔린 3279만원부터
'K8' 전면.(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옛 기아자동차)가 23일 다음달 초 출시하는 'K8'의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K8은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이다.


K8은 2.5와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가지 모델로 사전계약을 시작하고, 상반기 중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기아는 K8 3.5 가솔린 모델에 국산 준대형 세단 최초로 전륜 기반 AWD(사륜 구동) 시스템을 적용했다. AW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노면 조건과 주행 상태를 판단, 구동력을 전·후륜에 능동적으로 배분할 수 있어 탑승객에게 더욱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한다.



3.5 가솔린 모델과 3.5 LPI 모델은 국내 최초로 투 챔버 토크 컨버터가 적용된 신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엔진과 변속기를 연결해주는 토크 컨버터는 엔진에서 발생한 힘(토크)을 변속기로 부드럽게 전달하고, 토크 컨버터 내에 있는 댐퍼 클러치를 통해  엔진과 변속기를 직접 결합하는 역할을 한다. 기존 토크 컨버터 내부가 하나의 챔버(실)였던 것과 달리 신규 토크 컨버터는 챔버 하나를 추가해 토크 컨버터 내부 압력 변화에 따른 충격을 줄여 변속 충격감을 완화한다. 


K8은 기아의 진보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가 대거 적용됐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이다.

 

'K8' 후면.(사진=기아)


K8의 운전석에는 7개 공기 주머니를 활용한 '에르고 모션 시트'가 기아 최초로 적용됐다. 에르고 모션 시트는 ▲공기 주머니를 개별적으로 제어해 앉은 상태로 스트레칭을 하는 듯한 효과를 주는 '컴포트 스트레칭 모드'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변경하거나 시속 130km 이상으로 주행 시 시트의 지지성을 조절해 운전자의 몸을 꽉 잡아주는 '스마트 서포트' ▲운전 1시간 경과 시 공기 주머니를 조절해 편안한 착좌감을 주는 '자세 보조' 등을 지원한다. 국내 최초로 1열 헤드레스트 후면부를 가방이나 옷을 걸어 둘 수 있는 옷걸이 형태로 적용해 편의성도 높였다.


K8에는 처음으로 영국의 대표적인 하이엔드(Hi-end)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인 메리디안 사(社)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도 탑재됐다.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는 세계 최초로 천연 원목 재질의 진동판을 사용한 14개의 나텍(NATec) 스피커를 장착해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구현한다.


실내 전면부에 위치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드라이브 모드별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하는 12.3인치 계기반과 캘린더 연동 일정 확인·출발 시간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기아 페이(KIA PAY)' 등을 지원하는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기존 대비 투영 면적과 그래픽의 크기를 50% 키워 시인성이 더욱 좋아진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기아 최초로 적용됐다.


'K8' 실내.(사진=기아)


모델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2.5 가솔린 3279만~3868만원 ▲3.5 가솔린 3618만~4526만원 ▲3.5 LPI 3220만~3659만원이다.


2.5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198PS(마력), 최대 토크 25.3kgf·m, 복합연비 12.0km/ℓ다. 3.5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00PS, 최대토크 36.6kgf·m, 복합연비 10.6km/ℓ이고, 3.5 LPI 모델은 최고출력 240PS, 최대토크 32.0kgf·m, 복합연비 8.0km/ℓ다. 


기아 관계자는 "3.5 가솔린과 LPI 모델은 기존 3.0 가솔린과 LPI 모델 대비 배기량이 늘어났음에도 신규 8단 변속기 등을 적용해 연비가 각각 6%, 5% 향상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