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특단의 조직개편 "사업부 책임 강화"
주요 제품별 생산·영업 통합..능동적 대응체계 구축
이 기사는 2021년 03월 23일 17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제철이 불확실성이 현저하게 커진 철강시장 여건을 타계하고자 특단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 기능별 조직을 분리해 주요 제품별로 독립된 사업부제를 구축하고 기민한 시장 대응과 책임 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23일 전반적인 조직 개편을 실시하고 4월부터는 새로운 경영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편의 방향성은 사업별로 사업부제를 도입하고 생산과 판매조직을 묶어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각 사업부들에게 명확한 권한과 책임을 줌으로써 실질적인 경영 활동도 주도하도록 했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조직개편과 관련해 "불확실성의 시대에 신속한 의사결정은 조직의 흥망을 가르는 핵심요소"라며 "사업별로 책임경영 체제를 도입해 변화하는 경영 환경에 신속히 대응하는 새로운 업무 인프라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개편된 조직은 크게 7본부와 구매물류 담당으로 구성됐다. 7본부는 고로사업, 전기로사업, AP·강관사업 등 3개 주요 사업본부와 이들 사업들을 지원하고 기타 전반의 업무를 담당하는 혁신전략본부, 재경본부, 경영지원본부, 연구개발품질본부로 나눴다.


3개의 주요 사업본부 아래로는 제품별 사업부제를 도입하고 생산과 판매를 묶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대표적으로 고로사업본부 소속 열연냉연사업부는 열연냉연생산담당을, 전기로사업본부 소속 봉형강사업부는 인천과 포항 생산 담당을 흡수했다.


현대제철 측은 사업부제 개편을 통해 사업적 통찰력을 갖춘 미래 인재 육성과 고객 중심의 조직체계 구축, 사업별 경쟁우위 확보, 운영의 효율성 증대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