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천안공장 화재, 인명피해 없어"
물류창고·사무동 등 전소로 재가동에 한 달 걸릴 듯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지난 23일 오후 8시께 발생한 해태제과 천안공장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24일 "소방당국의 조기진화 노력으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공장 핵심설비에도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다만 물류창고, 사무동 등 부대시설이 전소돼 일정기간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화재는 천안공장 건물 밖에 플라스틱 자재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불길은 공장창고로 옮겨 붙었다. 화재가 난 후 작업 중이던 공장직원 66명은 자력으로 공장 밖으로 대피했다. 출동한 119소방대는 소방차 등 장비 33대와 146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번 화재로 천안공장은 한달 가량 가동을 멈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천안공장은 껌과 초콜릿 등을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다. 연간 생산능력은 2만804톤으로 광주·청주·대구 해태제과 소유 공장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다만 해태제과 측은 껌과 초콜릿의 비축물량이 상당한 만큼 천안공장이 공장 재가동할 때까지 차질 없이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