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S본부 물적분할 승인
닻 올린 LG마그나, 7월 공식 출범...MC본부 존폐는 '불투명'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전자가 전장부품 사업 부서인 VS본부 내 전기차 파워트레인 부문 물적분할을 승인했다. LG전자는 앞서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한 상태다.


LG전자는 24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설동협 기자


LG전자는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 물적 분할을 의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설법인(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LG전자가 지분 100%를 갖게 된다. 이후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분할된 신설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할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오는 7월 공식 출범한다.



한편 LG전자는 존폐 기로에 놓인 MC본부(스마트폰 사업) 방향성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비치는 데 그쳤다. 


배두용 LG전자 CFO 부사장은 이날 MC본부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앞서 지난 1월 사내 메시지를 통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운영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상태다.


LG전자는 최근 스마트폰 사업 매각을 위해 베트남 업체 등과 협상을 벌였으나 진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업계에선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의 완전 철수를 추진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LG, 이사회 내 'ESG·내부거래위' 신설

감사위원 4명으로 확대…독립성·권한 강화

삼성·LG, 전장사업 영업권 대규모 '손상'

ZKW·하만 등 약 6000억 규모 인식…상각 지속될까

LG전자, 中 TCL 상대 LTE 특허침해 금지소송 승소

TCL 상대 특허소송 3건 중 첫 판결…3·5월 후속 재판 결과 기대

LG전자 성과급 결정..MC사업본부 위로금 100만원 外

LG전자 성과급 결정..'사업철수' MC사업본부는 위로금 100만원[이데일리] LG전자가 지난해분 성과급을 정하고...

삼성·LG, 전열 가다듬는 전장사업

올해 성과 기대...TCU 시장서 격돌

LG전자, 3Q 영업익 9590억…분기 최대

생활가전, 올해 누적 영업익 '2조원' 돌파...코로나19 보복소비 수혜 '톡톡'

LG전자, 전장사업 판키우기 '총력'

내년 하반기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 설립

협력사 보상 논의...인력재배치 실시

MC본부 인력, 개인 역량 고려해 재배치...고객 AS서비스 지속

'가전명가' 입증한 LG전자

영업익 1.5조...분기 사상 '최대'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목전

VS본부, 1Q 영업손실 7억원...턴어라운드 기대감 솔솔

LG전자, 미래 심장 '전장'…체제구축 가속페달

'VS부문·ZKW·LG마그나' 3대축 내달 완성…다음 스텝은 '공격투자'

LG전자, 전장사업 M&A로 체질개선…효자로 거듭날까

VS본부 누적적자 1.2조...올 하반기 턴어라운드 변곡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