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KIC, 1조 M&A 투자 '맞손'
新사업 성장 잠재력 갖춘 기업 인수·공동투자 추진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신사업 강화를 위해 한국투자공사(KIC)와 손잡고 최대 1조원 규모의 기업 인수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 지주회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24일 서울시 계동 현대빌딩에서 한국투자공사와 '해외 선진기술 업체 공동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과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AI)과 로봇 ▲ 디지털 헬스케어 ▲ 선박 자율운항 ▲ 수소연료전지 등 신사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기업 인수와 공동 지분투자를 추진한다.



특히 현대중공업지주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 인수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인수 후 추가적인 투자와 지원으로 해당기업을 성장시켜 신사업분야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그동안 선박 자율운항, 인공지능(AI), 로봇,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점 찍고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다. 지난 2018년에는 카카오, 서울아산병원과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분야에 진출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율운항 솔루션을 개발하는 아비커스를 설립하기도 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은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기업가치는 미래 성장동력에 달려있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중공업지주가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이 먼 미래가 아닌 현실화되는 첫 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