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작년 순익 올랐지만 성장성은 '글쎄'
생보 3.4조·손보 2.6조…전년도 부진 '기저효과'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사 당기순이익이 6조806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5조3378억원) 대비 1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년도 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반등으로 풀이된다. 올해부터는 대체투자자산에 대한 리스크가 상존하면서 건전성 관리도 어려워질 전망이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조4544억원, 2조6262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18.1%씩 늘었다. 




생명보험사의 경우 지난해 보험영업이 119조5872억원으로 전년보다 2조3248억원 늘었다. 보증준비금전입액 감소와 저축성보험 판매 증가에 따른 영향이다. 다만 저금리 등으로 투자영업이익이 줄면서 순이익 개선에 발목을 잡았다. 


손해보험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 모두 손해율이 하락하면서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보험영업은 총 102조3172억원으로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전 상품군의 원수보험료가 증가한 가운데 장기와 자동차 부문 보험료가 늘어난 점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다만 지난해 보험사들의 실적 개선은 전년도 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로 분석된다. 2019년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5조3000억원으로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데다, 최근 3년 보험사 평균 순이익이 6조8000억원이란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영업 제한, 소비여력 감소 등으로 보험영업손익 성장이 둔화될 수 있고, 코로나19 진정 이후에는 손해율도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대체투자 등 고위험자산 투자 확대가 부실자산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투자심사와 건전성 관리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