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CDR 경영 선언
디지털 ESG 주도 목표…CDR 경영 TFT 출범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신한카드가 국내 금융권에서는 처음으로 CDR(Corporate Digital Responsibility, 기업의 디지털 책임) 경영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CSO(지속가능경영책임자)를 중심으로 주요 부서장을 포함한 전사 CDR 경영 TFT가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ESG 3.0 선언과 본격적인 디지털 경제 출범에 발맞춰 결정된 사안"이라며 "신한카드의 중점 추진 디지털 사업 프로세스에 ESG 전략을 내재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의 CDR 경영은 디지털 경영 전반 이슈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점에서 재해석, 자사 데이터를 통한 탄소배출 절감기여(E), 디지털 및 데이터 격차 해소(S), 데이터 소비자 주권 중심 지배구조(G)를 향상시키기 위한 신한카드 방향성과 구성원들의 지침이다.


신한카드는 CDR 경영을 통해 ▲ 자사의 데이터를 활용, 탄소배출 절감 및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하고 ▲ 상생경영 차원에서 디지털 격차 해소, 디지털 리터러시(지식) 확산, 데이터 기반 ESG 스타트업 육성 ▲ 디지털 핵심자원인 데이터 지배구조를 수립하는 한편, CDR 경영 윤리헌장, 디지털 소비자 보호, 윤리적 AI 알고리즘, 사이버 보안 강화 등을 경영 전반에 도입키로 했다.



특히 신한금융그룹 ESG 3.0의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의 과제로 2030년까지 금융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의 38.6% 감축에 발맞춰, 자사의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탄소배출량을 모니터링하는 '(그린인데스)Green Index' 알고리즘 도입과 함께 각종 폐자원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데이터 솔루션을 개발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또한 이사회 내부 소위원회로 CDR 경영 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을 검토하는 등 지배구조 전반에 CDR경영을 체계화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금소법 출범을 앞두고 디지털, 데이터 소비자 보호를 위해 임직원 CDR 경영 윤리헌장, 공정한 Al 알고리즘 추진, 사이버 보안 강화 등을 주요 CDR 경영 키워드로 제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MZ세대 공략 나선 투자업계...잇따른 '간편투자' 출시

주 고객층으로 떠오른 20·30대···증권·은행, 눈높이 맞추기

카드론 늘었는데 연체율 하락…코로나 착시?

하반기 취약차주 중심 부실 가능성 ↑

신한카드, '고객의 소리' 통합관리체계 구축

금소법 시행 앞두고 소비자 권익 보호 목적

신한카드, 지난해 ESG경영 80개 과제 실천 완료

6개 ESG경영 우수사례 시상

신한카드 "마이데이터, '비금융'과 연계가 핵심"

장재영 신한카드 빅데이터 R&D본부 상무 "3~4개 사업자만 살아남을 것"

신한카드-메리츠證-가이온,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거시경제·산업연구 분야 공동연구 및 신사업모델 개발 협력

보험-카드사, 엇갈린 '배당성향'

보험는 '줄이고' 카드는 '늘리고…금감원, 자제 권고

신한금융, '외국인 투자자들이여 돌아오라'

주가 부양 위해 외국인 구애에 총력전

신한카드, 메리어트와 글로벌 PLCC 출시

'메리어트 본보이TM' 등급·포인트 혜택 제공

신한금융, '디지털 부문 투자' 3000억 펀드 조성

조용병 회장 "디지털 금융 컴퍼니 진화 위해 과감한 투자 이어갈 것"

신한카드, '콘텐츠'를 선도한다

결제·금융상품·자산관리부터 라이프스타일 관리까지 '하나의 앱'으로 구현

신한금융, 물류센터 투자 이어간다

로지스밸리와 합작 리츠 설립···로지스밸리 보유 물류센터에 대한 투자키로

신한금융, 비이자이익 확대로 '1Q 최대 순익'

라임 CI펀드 배상금으로 532억 비용 처리

신한카드, '이케아 멤버십 PLCC' 출시

이케아 매장 10%·이케아 푸드 15% 할인 혜택 제공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CB' 본사업 전환 시동

'마이데이터' 사업 연계 서비스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