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수익성 제고"
송자량 대표, 정기주총서 중장기 성장 비전 제시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송자량 삼양사 대표가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수익성제고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25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소재 삼양그룹 본사 1층 강당에서 열린 제10기 삼양사 정기주주총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올해 삼양사는 매출액 1조 6656억원, 세전이익 826억원을 목표로 비전 2025 실행을 위해 스페셜티 소재 및 솔루션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원가 절감 지속, 고수익 제품 중심으로의 포트폴리오 개편으로 수익성을 확보하고 디지털 혁신 역량 강화로 업무 효율성을 제고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제10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4개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


영업보고에서는 2020년 매출액 1조 5248억원, 세전이익 502억원 등이 보고됐으며 제10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보통주 1주당 1250원, 우선주 1주당 1300원의 현금 배당이 의결됐다.


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사내이사로 김원, 김량 삼양사 부회장을 재선임하고 강호성 삼양사 화학그룹장을 신규 선임했다.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는 강호성 삼양사 화학그룹장을 삼양사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삼양사는 송자량, 강호성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