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인재 경영 '드라이브'
연봉인상 이어 '실력' 중심 수시채용까지…개발력 강화 '사활'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넥슨이 인재경영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최근 전 직원 연봉 일괄 800만원 상향 조정에 이어 이번엔 역대 최대 수시채용을 실시한다. 우수한 인력을 유인해 신규 프로젝트에 속도를 올리고, 양질의 일자리로 사회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넥슨 신규개발본부에선 세 자릿수 규모의 특별 수시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9종의 신작 프로젝트와 관련된 프로그래밍, 게임기획, 게임아트, 프로덕션, 엔지니어 등 다양한 직군의 인재를 구인하고 있다. 넥슨의 이번 채용 정책은 '실력'이다. 실력만 갖추고 있다면, 학력이나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폭넓게 인재를 등용하겠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 넥슨은 상반기 중 신입·경력 공채도 준비하고 있다. 


눈에 띄는 점은 기존 인재에 대한 대우도 높였다는 점이다. 넥슨은 지난 달 신입개발자 초임 연봉을 종전 42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입 외에도 재직 중인 직원들의 연봉 또한 일괄 800만원씩 인상했다. 화끈한 보상을 통해 인력 유출을 막겠다는 의지다.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도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넥슨이 사람을 우선하는 경쟁력 강화에 나선 이유는 차기 신작 IP(지식재산권) 개발의 중요성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넥슨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로는 '신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Project SF2', 'HP' 등이 있다. 멀티플랫폼 프로젝트 'MOD'와 차세대 AI 기술과 반응형 시스템을 활용한 'FACEPLAY' 등 새로운 시도도 하고 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누구나 큰 성과를 내면 대표이사보다 더 많은 성과급을 받아갈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하는 것이 회사를 지속적으로 발전 시키고 나아가 임직원분들 입장에서도 더욱 일할 맛 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강민혁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장 또한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각 분야의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한 투자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라며 "누구나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안팎으로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누구나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브랜드 가치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중 유소년부터 청소년까지 넥슨을 알릴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에 힘쓰고 있다. 넥슨은 최근 2호 어린이재활병원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기금으로 200억원을 기부했다. 이밖에 아이들의 독서를 지원‧장려하는 '넥슨 작은책방', 창의적인 놀이 문화를 위한 브릭 기부사업 '플레이노베이션(Playnovation)', 청소년 코딩 체험터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 등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