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 별세
신라면 신화 만든 롯데 창업 1세대
이 기사는 2021년 03월 27일 08시 3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농심 창업주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이 영면에 들었다. 신춘호 회장은 1930년 12월 1일 울산에서 태어났고, 2021년 3월 27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다.


장례식장은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오는 30일이다. 장지는 경남 밀양 선영이다.


신 회장은 큰 형인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과의 갈등으로 1965년 농심(전신 롯데공업)을 세우며 독자경영에 나선 롯데 창업 1세대 인물이다. 이들 갈등의 원인은 고 신격호 명예회장이 신춘호 회장의 식품사업 진출에 반대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교롭게도 신 회장은 롯데에서 계열분리 한 이후 라면으로 농심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신 회장은 농심 창립 이후 새우깡(1971년), 신라면(1986년) 등 현재도 국내 스낵·라면의 대표격으로 꼽히는 메가히트작 다수를 잇달아 선보였다. 이들 제품을 등에 업은 농심은 한때 국내라면시장서 70%대 점유율을 차지하기도 했다.


적지않은 나이에도 왕성한 경영활동을 펼치던 신 회장은 최근 사내이사 재선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으면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농심이 설립된지 56년만이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