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중국向 건설장비 2200대 수주 '잭팟'
2500억 규모 단번에 수주…신제품 출시 효과 '톡톡'
(사진제공=현대건설기계)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중국시장 진출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인 2200여대의 건설장비를 한번에 수주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중국 고객사들과 5.5~85톤급 굴착기와 휠로더 등 총 2200여대의 건설장비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계약금액은 2500억원 규모다.


현대건설기계가 지난해 중국시장에 판매한 건설장비는 총 7800여대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연간 실적의 약 30%에 달하는 양이다. 이번에 수주한 장비들은 오는 5월까지 중국 전역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달 초 중국시장에 대형 굴착기, 수륙양용 굴착기, 파일해머, 니퍼 등 13종의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중국향(向) 수주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대규모 판매 계약을 따낸 것도 중국 건설장비 수요 증가와 함께 신제품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이후 중국 건설장비 시장이 호황기에 들어섰다는 판단 아래 중국 시장 수주량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대규모 판매 계약도 중국 내 건설장비 수요 급증 분위기와 신제품 효과에 힘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기계 한 관계자는 "올해 중국의 인프라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건설장비 수요는 전년대비 8% 가량 늘어난 31만5000대 수준으로 예상된다"면서 "현지 맞춤형 제품개발과 마케팅으로 추가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