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해수담수화 사업 최적화 나서
포스코O&M과 운영관리 기술 접목…설비·설계 등 다수 특허 취득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포스코건설이 설계·구매·시공(EPC)과 운영·관리(O&M) 패키지로 해수담수화 사업에 승부수를 띄운다.


포스코건설은 29일 최근 해수담수화 분야에서 EPC는 물론 O&M까지 포함하는 통합 발주가 증가하면서 자회사인 포스코O&M과 함께 ▲최적설계 ▲설비성능 개선 ▲운영비용 최소화 등 최적화 기술을 적극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수담수화 플랜트에서 해수 속 염분을 제거하는 트레인 장치의 최적화 운전을 가능케 하는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 기술 특허도 획득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이 통합 수주한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 출처=포스코건설.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는 직·병렬 구조 두 가지 운전방식을 이용해 담수 수질과 유량을 요구조건에 맞게 제어할 수 있는 장치다. 기존 장치는 한 트레인 내에서 직·병렬 방식을 선택 운전할 수 없어 트레인 장치를 담수량 이상으로 설치했다다. 반면 이번 특허기술은 직·병렬 운전방식을 상황에 맞게 변경할 수 있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여러 단계의 처리공정 사이에 물을 저장하는 중간저류조와 공급펌프를 제거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직결식시스템' 설계기술도 개발했다. 수질관리를 위해 공급유량을 균등하게 유지하는 '다중분리막 분배관로' 기술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의 해수담수화 기술은 포스코O&M의 해수담수화 시설 운영 노하우 때문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포스코O&M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인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2014년부터 운영해오면서 운영 · 관리 노하우를 쌓았으며, 역삼투 해수담수화 장치에 관한 특허 등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은 사전에 긴밀한 협업을 통해 최적의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 및 시공하고 운영 시 발생하는 문제를 포스코O&M 주도로 즉각 개선해 왔다. 특히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스마트 운영관리시스템 SD-POS(Smart Desalination-Plant Operating System)은 설비 상태를 진단하고 향후 성능을 예측해 운영 최적화가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포스코O&M과의 지속적인 개발로 해수담수화 플랜트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