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최고안전환경책임자'에 신상문 부사장 선임
올 초 안전사고 후속조치...'글로벌 안전환경센터'도 신설
신상문 LG디스플레이 부사장|LGD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신상문 부사장을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Chief Safety & Environment Officer)로 선임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 1월 파주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한 뒤, 이달 초 안전환경관리의 혁신을 위해 전 사업장 정밀 안전진단 등을 골자로 하는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을 내놓겠단 뜻을 밝힌 상태다. 이번 CSEO 선임건도 이와 관련한 후속조치다. 


29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최고안전환경책임자는 국내·외 사업장 안전 환경 정책수립, 점검·관리 등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안전환경과 관련해서 최고경영자(CEO) 수준의 권한을 갖는다. 안전환경에 대한 위험 감지 시 생산과 작업을 중단시킬 수 있는 '생산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고, 안전환경 분야의 전문성 제고와 인재 육성 등을 책임진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신 부사장은 36년간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생산현장에서 근무해오며 오랜 경험과 전문성, 이해도를 갖춰 안전환경 관리수준을 개선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CSEO 선임과 함께 '글로벌 안전환경센터'도 신설했다. 기존 2담당 14개팀에서 ▲안전보건 ▲환경기술 ▲인프라기술 등 7담당 25개팀으로 확대한다는 게 주 골자다. 국내외 전문가를 영입, 안전환경 전문인력을 대폭 확대해 안전 관리 체계를 강화하겠단 게 회사측 설명이다.


CSEO 산하 사무직 조직은 화학물질, 장비, 설비, 건설, 협력사 안전환경 관리 등 분야별로 신설하고, 현장 조직에서는 공정·장비 전문 인력들을 안전환경 조직에 전환 배치해 전문성을 높였다.


신 부사장은 "안전환경에 대한 인식과 체계를 근본적으로 점검하고 혁신해야 하는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모든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