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준 게임빌·컴투스 전 대표, 의장 선임
게임빌 수장에 이용국, 컴투스 방향타 송재준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게임빌과 컴투스의 수장을 지냈던 송병준 전 대표가 의장에 선임됐다. 


왼쪽부터 송병준 게임빌‧컴투스 의장, 이용국 게임빌 대표, 송재준 컴투스 대표. <사진=컴투스>


게임빌과 컴투스는 30일 주주총회를 열고 임원 직위에 '의장'을 신설하는 등 정관 변경을 결정했다. 송병준 게임빌·컴투스 전 대표가 양사의 의장에 올랐다. 정관에 새로 추가한 '의장' 직책은 전략적 의사결정 등 중책을 수행한다. 송병준 의장이 글로벌 전략 책임자(Global Strategy Officer)로서 인수합병(M&A) 등 굵직한 투자나 글로벌 성장 전략을 총괄하게 된 셈이다. 


공석이 된 양사 대표에는 그간 부사장을 지냈던 주축 경영진이 맡게 됐다. 게임빌은 이용국 대표, 컴투스는 송재준 대표가 각각 방향타를 잡는다. 이용국 게임빌 대표는 컴투스 부사장을, 송재준 컴투스 대표는 게임빌 부사장을 그대로 겸직하게 된다. 각각 수장을 맡아 일선에서 책임경영에 나서고, 부사장 직위는 유지해 원활한 소통으로 경영효율을 높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게임빌‧컴투스 측은 "이번 결정은 두 회사의 미래 비전과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일"이라며 "양사의 성장을 이끌어온 최고 경영진은 새로운 경영체제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려 본격적인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