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
기후변화 대응 필요성 인식, 정부와 소통 창구 역할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자동차업계가 친환경차 전환 가속화를 통해 탄소중립에 동참한다. 정부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5대 정책방향을 내놨다.


31일 자동차 업계는 '자동차 탄소중립협의회'를 출범하고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온실가스 감축이 인류 공동의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친환경차 전환을 통해 탄소중립 동참 의지를 밝혔다.


선언문에 따르면 자동차업계는 단기적으로 전기·수소차 개발과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내연기관차의 고효율화, 하이브리드화를 통해 탄소중립 기반을 구축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수준의 전기·수소차 경쟁력을 확보해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를 대체할 계획이다. 연료업계와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연료 적용을 병행해 완전한 탄소중립 실현도 노력한다.



협의회는 국내·외 산업 여건을 감안해 정부에 미래차 전환 시 생산·일자리 기반을 유지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을 요청했다. 이 밖에도 ▲R&D 및 보조금 개선 등을 통한 차량가격 인하 ▲금융․보증프로그램 신설, 투자 인센티브 및 노사관계 개선 등을 통한 생산비용 저감 ▲환경 규제비용 과부담 완화 ▲친환경차 운행 혜택 확대 ▲충전인프라 확충 등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정부는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이날 논의된 내용과 의견들을 모아 연내 '수송부문 미래차 전환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가 내연차 이상의 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CO2 재활용, 그린수소 등 4대 챌린지 과제와 e-fuel 등 다양한 감축수단에 대한 R&D도 중점 지원한다.


자동차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로 전환하기 위해 공동사업 재편 등을 지원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지원수단도 지속적으로 확충한다.


친환경차를 운행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인프라 구축도 확대한다. 정부는 2025년까지 전기충전기를 50만기 이상 구축하고 450기 이상의 수소충전기를 구축할 방침이다.


수요 창출을 위한 방안도 내놨다. 공공부문은 올해부터 신차를 친환경차로 구매해야 한다. 민간부문에서는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해 렌트카, 택배차 등에 대규모 수요를 발굴한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산업 전반의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도 별도 추진 중"이라면서 "탄소중립을 위한 업계의 기술혁신과 투자를 법·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자동차업계 탄소중립 도전 선언문.(사진=산업부)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