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M&A
호반그룹 계열분리, 5월전 결정되나
지난해 자산 9조…대한전선 편입시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가능성 높아져
이 기사는 2021년 04월 01일 08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호반그룹의 최근 자산총액이 9조원을 넘어선 가운데 이번 대한전선 인수로 그룹 계열분리 필요성은 한층 더 높아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산 규모 1조원의 대한전선을 편입할 경우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지정하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최근 공정위와 국세청의 잇단 조사를 받은 그룹 사정상 몸집 줄이기로 이같은 부담 해소에 적극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한전선 편입시 자산규모 10조 돌파…공정위 규제 가시권


호반건설은 지난 2017년 자산규모 7조원을 돌파해 처음 대기업 집단에 편입했다. 이후 2018년 8조5000억원, 2019년 9조1460억원으로 자산이 꾸준히 늘었다. 지난해말 호반그룹이 엔지니어링공제조합에 매각한 호반스카이밸리의 자산규모(1660억원)을 제외해도 9조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2020년 기준 호반그룹 계열사는 총 35개로 전년대비 2개 더 많다.


몸집이 불어남과 동시에 호반그룹의 지배구조 고민 역시 늘어나고 있다. 현재의 증가세를 유지해 자산 10조원을 넘어 공정위가 지정하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 속할 경우 각종 규제를 새로 적용받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총수 일가 사익편취 규제 ▲상호출자 금지 ▲순환출자 금지 ▲채무보증 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등이 있다.



이달 IMM프라이빗에쿼티(이하 IMM PE)로부터 대한전선 지분 40%를 2518억원에 사들이면서 호반그룹의 부담은 더욱 커졌다. 대한전선의 지난해말 기준 자산규모는 1조1657억원이다. 대한전선을 합치면 그룹 총 자산이 10조원을 돌파해 공정위 규제 가시권에 놓인다. 


◆5월전 계열분리 '돌파구' 택하나


이 때문에 이번 대한전선 인수가 호반그룹이 계열분리로 가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란 재계의 분석이 나온다. 이미 김상열 회장의 세 자녀를 중심으로 계열사 간 구분이 명확한데다 올 들어 공정위, 국세청의 잇단 조사로 지배구조 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란 해석이다.


호반그룹은 일찌감치 승계구도를 확정하고 세 자녀가 그룹을 나눠 지배하고 있다. 장남 김대헌 사장이 주택사업(호반건설), 차남 김민성 상무가 토목사업(호반산업), 장녀 김윤혜 부사장이 나머지 사업(호반프라퍼티)을 맡는 구조다.


이중 김 상무가 최대주주인 호반산업(42%)은 타 계열사와 서로 얽힌 지분관계가 단순해 가장 빠른 시일 내 계열분리가 가능하다. 호반산업 내 호반건설 지분 11.4%, 호반프라퍼티 지분 4.7%을 정리하면 끝난다.


올초부터 공정위와 국세청에게 연달아 조사를 받는 그룹 상황도 계열분리 결정에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호반건설은 지난달 위장계열사를 운영했다는 혐의로 공정위의 조사를 받았다. 동일인(총수)인 김 회장의 사위 국순기 이사가 소유한 '세기상사' 등 10여개 계열사 자료를 대기업집단 지정자료 제출시 고의로 누락했다는 이유다. 공정위는 김 회장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에는 국세청 조사4국에서 호반건설에 대해 특별세무조사를 시작했다. 조사4국은 주로 대기업의 탈세, 비자금 조성 등 특별조사를 담당하는 곳이다. 호반그룹 입장에서는 대한전선 인수로 한층 강화된 규제망에 속하는 것보다 계열분리로 자산규모를 분산시키는 것이 유리하다는 평이다.


재계 관계자는 "호반그룹이 호반스카이밸리를 매각하는 등 자산 10조 초과를 막기 위해 힘써온 점을 고려하면 공정위가 대규모 기업집단을 발표하는 5월 전 계열분리를 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1개월 내 태그얼롱' 채권은행의 선택은?

옵션 행사 시 M&A 규모는 3400억으로 커져

40% 낮은 주당 매각가격, 주가 향방은?

최근 시총 1조, 인수가격 반영 시총은 6300억

호반산업, 대한전선 2500억에 인수한다

주당 735원, 현재 주가 대비 40% 가량 할인 수준

호반산업, 3400억 인수자금 확보 어떻게

가용현금 3700억…인수금융 필수 관측도

호반산업, 자산규모 2.6조→3.8조 확대

계열분리 작업 탄력 전망…토탈솔루션 업체 도약 목표도 속도

계열분리 핵심은 '호반산업'

김민성 상무 중심 지배구조 확립…자사주 활용·지분스왑 가능성

서해종합건설, 25년내 최저 매출액 기록

분양수입 1500억→88억으로 급감…영업익 전년比 90% 감소

'어닝쇼크' 서해종합건설, 돌파구는

'난맥' 분양사업 재개해 3년 내 4000억 유입 계획

'개점휴업' 서해종합건설, 현금 1000억 증가

아덴힐CC 대여금 전액 회수…영업활동 현금흐름은 악화

호반건설 등 5개사, 충주시와 산단 조성사업 나서

22일 투자 협약 체결…금가·엄정 조성사업에 총 3600억 투자

호반산업, 대한전선 채권단 지분 부담던다

채권단 9개은행, 883억원 규모 동반매도권 행사 안해

호반건설 봉사단, 서울대공원에 동물복지기금 전달

멸종위기동물 행동풍부화 지원…2014년 이후 지원 활동 지속

호반건설, 대한전선·양재피에프브이 계열편입

비금융 41곳·금융보험사 1곳 등 42개사…에이치비리솜은 계열 제외

호반산업, '호반써밋원주역' 12월6일 계약

남원주역세권 첫 분양, 전용면적 62㎡‧84㎡ 총 465가구

대한전선 M&A 1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