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독점하던 급식사업, 전면 외부 개방
삼성·LG 등 대기업 8곳 참여…연간 1.2조 규모 물량 전망
이 기사는 2021년 04월 05일 16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 LG 등 8개 그룹사가 구내식당 단체급식 사업 물량을 외부기업에 개방한다. 25년 가까이 계열사나 친족기업들에 수의계약 형태로 몰아주던 구내식당 사업 수주기회를 독립기업들에게 돌리기로 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결정으로 약 1조2000억원 규모의 단체급식 물량이 시장에 풀리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 현대차, LG,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LS, 현대백화점 등 8개 대기업과 공정거래위원회는 5일 서울 마곡동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단체급식 일감개방 선포식'을 갖고, 구내식당 일감개방을 약속했다. LG그룹은 전면개방 원칙하에 그룹 내 단체급식 일감을 순차적으로 개방하고, CJ는 65% 이상 개방키로 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단체급식 시장은 삼성웰스토리·아워홈(LG 친족 기업)·현대그린푸드·CJ프레시웨이·신세계푸드 5개사가 전체시장(약 4조3000억원)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5개사가 그룹 계열사와 수의 계약한 금액만 1조2229억원에 달한다.



특히 삼성웰스토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 삼성그룹 계열사 일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며 줄곧 독보적인 업계 1위 자리를 지켜왔다는 게 공정위 측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지난 1983년 기흥 공장 설립 시 구내식당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다가, 1997년부터 삼성에버랜드(현 삼성웰스토리)와 수의 계약하는 방식을 이어왔다"면서 "지난해 삼성전자의 단체 급식 수의 계약 규모는 4400억원"이라고 말했다. 


아워홈은 현재 대기업집단 계열사는 아니지만, LG그룹 故구인회 창업주 회장의 3남(구자학)이 별도 설립한 기업으로, 친족관계인 LG와 LS 등과 오랜기간 수의계약을 통해 거래해왔다. 현대그린푸드 역시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현대백화점 등 범 현대家그룹들의 단체급식 일감을 차지해왔고, CJ와 신세계그룹 또한 CJ프레시웨이, 신세계푸드와 각각 수의계약을 이어왔다. 



단체급식시장은 오랜기간 대기업 중심의 독과점화로 공정위로부터 줄곧 일감몰아주기 지적을 받아온 대표 업종이다. 이에 공정위는 2017년 기업집단국을 신설한 뒤 해당 시장 구조 개선 작업에 착수, 8개 대기업 집단의 자발적 일감 개방을 이끌었다. 공정위는 "3년여에 걸쳐 계약 형태 등 다양한 자료를 분석하는 등 여러 대기업 집단의 부당 내부 거래 혐의를 조사하는 한편 고착화한 내부 거래 관행을 스스로 탈피하도록 유도하는 노력도 병행했다"고 전했다. 


참여기업들은 먼저 기숙사, 연구소 등 소규모 시설들을 대상으로 2022년 약 1000만식(喰) 규모로 일감을 개방하고, 향후 대규모 사업장까지 일감개방 범위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일감개방 시 지방의 중소 급식업체 등을 우선 고려하거나 직원들이 인근 자영업자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다양한 방안도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대기업집단의 단체급식 일감개방은 단체급식업을 영위하는 독립기업·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새로운 사업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 경쟁을 통해 구내식당의 서비스 수준이 향상되면서 내부 직원들의 만족도도 높아지고, 단체급식 업체들도 스스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돼 세계적 수준의 급식업체가 탄생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