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코인엔코인 AML솔루션 공급
거래소 가상자산 위협데이터베이스(TRDB) 구축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보안 전문업체 웁살라시큐리티는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엔코인과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5일 시행된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에 따르면 가상자산 사업자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고객확인(KYC) ▲자금세탁방지(AML) ▲실명확인 계좌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  


코인엔코인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13번 째로 ISMS 인증을 받았다. 또 보안 강화를 위해 KT FSCD(금융보안데이터센터), 비트고 멀티시그월렛, 옥타솔루션 KYC 등 다양한 보안 관련 서비스도 도입하고 있다. 이에 더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이번에 웁살라시큐리티와 솔루션 공급 계약을 맺었다는 설명이다. 



웁살라시큐리티는 가상자산에 대한 AML 솔루션을 제공한다. 피싱, 사기, 해킹 등과 연루된 블랙리스트 지갑주소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의심거래 발견 시 증빙자료와 함께 가상자산 의심거래보고서(STR)를 작성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제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구민우 웁살라시큐리티 한국지사장은 "KYC, 법정화폐의 AML를 구축했다 하더라도 가상자산 AML을 별도로 구축하지 않으면 FIU에 제출하는 보고서도 반쪽짜리가 될 수 있다"며 "코인엔코인은 이번 계약을 통해 내부 구축형 가상자산 AML 솔루션인 'TOMS'까지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현풍 코인엔코인 대표는 "코인엔코인 거래소는 고객들의 안전한 자산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왔다"며 "이번 웁살라시큐리티와의 AML 계약을 통해 자금세탁방지의 의무를 다하고 이용자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거래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