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변액연금보험' 월간 최대 실적
GA시장 매출 상위 5개사로 진입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DGB생명이 지난달 변액연금보험 월간 최대 판매금액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월 출시한 '하이파이브 그랑에이지 변액연금보험' 상품이 호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하이파이브 변액연금보험의 3월 월납 보험료와 일시납 보험료는 각각 12억원, 289억원으로 역대 최대 월간 실적이다. 해당 상품은 출시 이후 누적 초회보험료 2000억원을 돌파했다. 


더불어 지난해 10월 대형 GA인 에이플러스에셋과 함께 출시한 '마이솔루션 AI변액연금보험'도 출시 5개월 만에 계약 건수 5000건을 넘어섰다. 



DGB생명 관계자는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3월 접수마감 기준 GA 시장 매출 상위 5개사 중 하나로 진입했다"며 "변액보험 자산규모가 2019년 말 대비 올해 2월 말 기준 123.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변액연금 시장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구 고령화로 소비자들의 보험 수요가 사망보장에서 노후소득보장으로 변화했고, 예·적금만으로 자산을 늘릴 수 없는 초저금리 장기화로 주식 투자 열풍이 불면서 변액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특히 DGB생명의 경우 GA와의 긴말한 협조를 통해 최대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 보험업계에서 제판분리 기조가 확대되는 가운데 우량 GA와 협력을 통해 시장성 있는 상품을 개발하고, 제휴 GA를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하며 파트너쉽을 구축했다. 


DGB생명 관계자는 "하이파이브 변액연금보험의 역대 최고 판매 실적은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최적화된 상품을 개발하려는 전략이 통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성과"라며 "올해 하반기에도 신개념 펀드를 탑재한 신상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변액연금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