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임단협, 해 넘겨 극적 타결
교섭합의안 찬성 58.2%...8개월 만에 노사 합의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노사 진통을 겪던 현대제철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지난해 8월 노사간 1차 교섭 이래 약 8개월 만이다.


현대제철 노조 5개 지회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2020년 임단협 교섭 의견일치안'에 대해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총원 7619명 가운데 6772명(88.9%)이 참여했고, 이 가운데 3941명(58.2%)이 찬성해 최종 가결됐다.


주요 타결 내용을 보면 기본급은 동결하되 2호봉 정기승호 시에는 2만3000원을 지급한다. 성과급은 경영정상화 추진 격려금 150%와 위기극복특별격려금 28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등을 주기로 했다. 이 외에 대출금리 인하 등의 협약도 포함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